[사설] 장병 종교 신자조사, 취지 살리기 어렵다
[사설] 장병 종교 신자조사, 취지 살리기 어렵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해·공군과 해병대를 포함해 65만 전군을 대상으로 ‘장병 종교 신자조사’가 8월 한 달간 진행된다. 특이한 것은 종교 항목에 천주교, 개신교, 불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등 기성종단뿐 아니라 대순진리회, 여호와의 증인, 안식교, 신천지교회, 하나님의교회 등도 포함시켰다는 점이다. 군은 ‘없음’이나 ‘무응답’ ‘기타’를 선택했다는 이유로 차별이나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전군을 대상으로 장병 종교 신자조사를 실시하는 목적을 유사시(전시, 사망사고 등) 종교지원을 위한 자료로 활용, 장병 사생관과 인격 지도·교육 대상자 파악, 종교별 장병 수와 비신자 장병 수를 파악해 군종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함이라고 밝히고 있다. 여기에 더해 향후로는 ‘미군처럼 장병 인식표(군번줄)에 성명과 군번, 혈액형에 종교도 기록하는 방향으로 갈 필요가 있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취지를 보면 이번 장병 종교 신자조사를 딱히 나쁘다고 할 이유가 없다. 그러나 문제는 기성종단이 아닌 신종단 소속의 장병들이 자신들의 종교를 사실대로 밝힐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점이고, 이는 조사 왜곡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점이다. 

2005년 조사 이후 10년 만에 이뤄진 2015 인구통계 센서스조사에서 개신교 인구는 123만명 증가한 967만명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실제 출석교인을 500만명 안팎으로 추산하고 있는 개신교 분위기는 씁쓸했다. 이는 통계치 중 절반 이상이 교회를 안 나가는 ‘가나안 신도’거나 기성교단이 이단시 하는 교회에 출석하고 있다는 얘기가 되기 때문이다. 통계결과는 신종교인들이 모두 자신의 종교를 ‘개신교’로 표기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이는 신종교인을 이단·사이비 혹은 정신병자 취급하는 사회분위기가 낳은 결과다. 마찬가지로 기성종단 소속이 아닌 장병들은 군내에서 괜한 불이익을 받을까 우려해 제대로 이번 설문에 답하지 않을 공산이 크고, 결국 조사결과는 왜곡을 낳을 게 뻔하다. 장병 종교 신자조사의 원 취지를 살리려면 이런 조사를 기점으로 삼아 종교차별이 헌법에 반하는 범죄라는 사실을 군내부터 인식시키고, 종교차별 시 엄한 제재를 가하는 노력이 병행돼야 한다. 장병들이 솔직하게 자신의 종교를 밝힐 수 없는 분위기에서 행하는 종교 조사는 ‘특정종교인을 색출하기 위한 술책’이라는 오해를 낳을 수도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