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특검 수사 결과 동의 못해… 뇌물 준 적 없다”
삼성 “특검 수사 결과 동의 못해… 뇌물 준 적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삼성은 6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 결과 발표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삼성은 이날 입장 자료를 통해 “삼성은 결코 대가를 바라고 뇌물을 주거나 부정한 청탁을 한 사실이 없다”며 “재판에서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특검은 이날 최종 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공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승계를 돕는 대가로 298억원의 뇌물을 수수했다고 밝혔다.

또한 삼성이 지원을 약속하고 지급하지 못한 금액까지 포함하면 액수는 433억 2800만원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