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내일 이재용 삼성 부회장 피의자 소환… 뇌물죄 혐의
특검, 내일 이재용 삼성 부회장 피의자 소환… 뇌물죄 혐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 ⓒ천지일보(뉴스천지)DB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특검팀)이 오는 12일 오전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고 밝혔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11일 정례브리핑에서 “이 부회장을 내일 오전 9시 30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특검팀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뇌물공여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특검팀은 이 부회장을 소환해 조사하면서 박근혜 대통령과 관련한 제3자 뇌물공여 혐의 등도 파악할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자신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국민연금공단이 찬성표를 던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간 합병을 주도하고 그 대가로 ‘비선실세’ 최순실(61, 구속기소)씨 일가를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검팀은 박 대통령과 이 부회장이 독대한 부분 등에서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대한 거래가 있었는지 의심하고 있다.

이 부회장을 소환해 조사한 이후 관련자들에 대해 일괄적으로 후속 조치를 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꼬북 2017-01-11 17:35:05
대기업이랑 정치인들이랑 짜고치네 아주;;

차gusqo 2017-01-11 17:21:48
정유라를 대놓고 키웠더만...

풀잎 사랑 2017-01-11 16:46:29
껄껄 그렇게 아니라며... 뭐든 일단 아니라고 하고 보는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