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일 정상회담 일정 조율 중… 내달 1일께 할 듯”
靑 “한일 정상회담 일정 조율 중… 내달 1일께 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청와대는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 한일 정상회담을 11월 1일께 개최하는 방안을 최종 조율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를 사실상 인정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미국 순방을 수행 중인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14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 D.C의 한 호텔에서 ‘한중일 정상회의에 앞서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렇게까지 된 것은 없다”면서 “여러 가지를 놓고 협의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진통을 겪고 있는데 이게 조절되면 조율해서 적기에 발표하도록 준비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중일 정상회의를 11월 1일 개최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대개 그 정도 경에 하게 돼 있는데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게 있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 노광일 대변인은 15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한중일 정상회의 관련 일정에 대해서는 3국 간 협의 중”이라며 “양자회담 개최 문제는 후속 협의를 통해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일본 도쿄신문은 한일 양국이 한중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11월 1일 청와대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최종 조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