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銀, 당기순익 3701억원… 전분기比 107.1%↑
기업銀, 당기순익 3701억원… 전분기比 107.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IBK기업은행이 2015년 1분기 IBK캐피탈과 IBK투자증권 등 자회사를 포함한 연결기준으로 370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3269억원)보다 13.2%, 전 분기(1787억원) 대비로는 107.1% 증가한 수준이다.

기업은행 개별기준 당기순이익은 전 분기(1549억원) 보다 1802억원(116.3%) 증가한 335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이자이익이 소폭 하락했음에도 불구하고 유가증권배당수익 등 비이자이익 증가와 대손충당금전입액 감소에 따른 것이다.

기업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은 전년 동기(1.92%) 대비 0.01%p 하락에 그친 1.91%를 기록했다.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꾸준한 대출 자산증가와 저원가성 예금 확대, 고금리 조달구조 개선을 통해 순이자마진을 안정적으로 관리했다.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대비 2.6조원(2.2%) 증가한 118.7조원을 기록했고, 중소기업대출 점유율(22.5%)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총 연체율은 전년 동기 대비 0.01%p 상승한 0.61%(기업 0.66%, 가계 0.37%),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 동기와 동일한 1.46%를 기록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기술금융과 핀테크 등 미래 성장동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는 한편, 선제적인 건전성 관리를 통해 어려운 경영 환경을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