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부산국제영화제, 별들의 레드카펫 현장
[영상뉴스] 부산국제영화제, 별들의 레드카펫 현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이지영 기자]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의 화려한 막이 올랐다.

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배우 문소리와 일본 배우 와타나베 켄의 진행으로제 19회 부산국제영화제(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BIFF)가 개막됐다.

개막식 레드카펫에는 배우 정우성, 탕웨이, 이하늬, 김남길, 구혜선, 조재현, 고은아, 한예리, 고아성, 강예원, 클라라, 김희애, 김보성, 김정훈, 김규리, 장현성, 조여정, 엄정화, 천우희, 조민수, 김소은, 김새론, 손현주, 엄현경, 유연석, 류현경, 박해일, 박성웅, 조정석, 이정현, 수현, 임지연, 안성기, 이현우, 박서준, 유지태, 정유미, 차예련, 김희정, 지성원, 송일국, 문소리, 일본 국민배우 와타나베 켄, 배우 아시아 아르젠토, 테레사 팔머, 아사다 타다노부, 허안화 감독, 진가신 감독, 임권택 감독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한편 올해로 19회를 맞은 부산국제영화제는 월드프리미어 93편(장편 66편, 단편 27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39편(장편 34편, 단편 5편)을 포함해 총 75개국 314개의 작품이 초청됐다.

(영상취재/편집: 이지영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