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작서의 변 캐스팅 “글래디에이터의 막시무스처럼”
정우성 작서의 변 캐스팅 “글래디에이터의 막시무스처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우성 작서의 변.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이현정 기자] 정우성 작서의 변 검색어가 연일 포털사이트에서 화제다. 이는 배우 정우성이 영화 ‘작서의 변- 물괴의 습격’에 주인공으로 캐스팅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벌어진 상황이다.

16일 태원엔터테인먼트는 신정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 영화 ‘작서의 변’에 정우성이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작서의 변’은 중종 22년 임금이 궁궐에 나타난 괴물을 피해 궁을 옮긴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왕을 위협하는 물괴와 왕의 자리를 넘보는 훈구세력과의 사투를 그렸다.

정우성은 이 작품에서 물괴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면서 반정을 꾀는 훈구세력을 처단하는 중종의 충신인 주인공 ‘윤겸’ 역을 맡았다.

신 감독은 주인공 윤겸에 대해 “영화 ‘글래디에이터’의 막시무스와 같은 매력적인 역할이다. 오직 정우성만 떠올랐다”고 전했다.

현재 정우성은 검과 활을 제작해 무술 연습에 매진 중이다.

네티즌들은 “정우성 작서의 변, 완전 기대된다” “정우성 작서의 변, 사극이었군” “정우성 작서의 변 무슨 내용일까 궁금해 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재현 2015-01-16 23:37:18
퓨전 사극이겠구나~ 설마 정우성에게 상투를 틀게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