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영화 ‘숨바꼭질’… 누군가 나를 지켜보고 있다
[영상뉴스] 영화 ‘숨바꼭질’… 누군가 나를 지켜보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여름을 시원하게 식혀줄 영화 ‘숨바꼭질’ 제작보고회가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렸습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연출을 맡은 허정 감독을 비롯해 배우 문정희, 손현주, 전미선이 참석했습니다.

스크린 첫 주연작을 맡은 손현주는 “시나리오를 읽을 때 잠깐 숨 돌릴 시간이 필요했다”며 스릴러가 가진 구성의 긴박함을 전했습니다.

(녹취: 손현주 | 성수 역)
“잠깐 숨 돌릴 시간이 필요했어요, 처음부터 끝까지 계속 달려가기가 너무 힘들었어요. 왜냐하면 그 짜임새와 또 어떻게 그런 발상을 했는지...”

이어 공포 스릴러지만 의외로 재밌는 영화가 될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이날 전미선은 파격적인 이어커프를 선보여 40대 보아라는 애칭을 받기도 했습니다.

‘숨바꼭질’은 남의 집에 몸을 숨기고 사는 낯선 사람들로부터 내 가족과 집을 지키기 위한 두 가장의 숨 가쁜 사투를 그린 충격 실화 스릴러입니다.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할 이번 영화는 오는 8월 14일 개봉 예정입니다.

(영상취재/편집: 김미라 기자)

▲  ⓒ천지일보(뉴스천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