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씨 석방에 따른 각계 반응
유 씨 석방에 따른 각계 반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에 억류됐던 개성공단직원 유모 씨의 전격 석방 소식이 13일 알려지면서 바짝 긴장했던 정국이 ‘안도감’이 느끼고 있다.

청와대는 석방 소식 직후 “늦은 감이 없지는 않지만 다시 돌아온 것은 너무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앞으로 대화의 장을 열어 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전했다.

정부는 그러나 유 씨 석방과 북한 핵문제는 별개의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청와대 외교안보관계자는 “미국과 마찬가지로 두 개의 사안은 전혀 무관하다”고 밝혔다.

정치권은 ‘석방 대환영’이라는 맥락에서는 동일한 반응이지만 향후 대북정책 추진 정책과 관련해서는 적지 않은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유 씨가 석방된 것은 그동안 일관된 대북 정책을 고수해왔던 이명박 정부에 대한 북한의 답으로 여겨진다”며 “문제와 답은 모두 북한 자신에 있는 만큼 대한민국에 대한 적대전략을 포기하고 더불어 세계로 나아가는 전략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유선진당 박영선 대변인은 “정부는 인질 석방과 관련된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밝히고 상습적인 북한의 인질 억류를 근원적으로 막아야 한다”며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개성공단 남북합의서 내용을 정비해 다시는 인권침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노영민 대변인은 “137일 만의 석방은 너무 늦었지만 이제라도 풀려난 것은 다행”이라고 밝혔다. 이어 “경색된 남북관계에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남북이 대결 관계에서 평화 국면으로 전환되기를 바란다는 의미를 전달했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얼어붙은 남북관계의 ‘해빙기’가 도래한 것”이라며 “그동안 유 씨 사태를 핑계로 대북 강경책을 고수해왔던 정부는 이번 사태를 교훈으로 삼아 대북 정책을 전면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정부가 나서서 대북 지원뿐만 아니라 민간 차원의 인도적 지원이 정상화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개성공단기업협회도 석방 즉시 환영 의사를 밝혔다.

개성공단기업협회 관계자는 “유 씨 석방으로 침체에 빠졌던 개성공단 사업이 다시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하루 속히 대화가 진전돼 원활한 기업 활동이 이뤄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주길 바란다”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현대 그룹 관계자도 “매우 다행스럽고 이번 조치를 환영한다”며 “가장 민감한 문제가 해결된 만큼 긍정적 시그널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지꽃 2009-08-14 00:18:41
으이구~~~ 그래 조심좀 하시지!
왜 북한정책에 반기를 들면서 북한의 심기를 건드려 나라고생 본인고생.. 이게 왠 난리였담...
개성공단에 가서 일하면서,, 그 나라 흉보면 내라해도 잡아가겠다...

덩이 2009-08-13 23:13:16
언제쯤 통일이 될 수 있을까..

은나비 2009-08-13 20:59:31
유씨의 한국행을 축하드립니다

pe0630 2009-08-13 20:16:31
우왕 다행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