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석방 유씨 “돌아와서 대단히 기뻐”
北 석방 유씨 “돌아와서 대단히 기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에 억류됐던 현대아산 근로자 유성진 씨가 13일 오후 9시 10분쯤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귀환했다.

유 씨는 귀환 소감에서 “무사히 돌아와서 대단히 기쁘다”며 “많은 관심을 기울인 정부 당국, 현대 아산,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굳은 표정에 회색 모자를 깊이 눌러쓴 유 씨는 긴장된 말투로 짧은 소감만 남기고 취재진들의 질문에는 일절 대답하지 않은 채 현대아산 측이 마련한 자동차를 타고 사무소를 떠났다.

개성공단에 근무하던 유 씨는 지난 3월 30일 북한 정치 체제를 비난했다는 이유로 북측 당국에 억류돼 넉 달 넘게 조사를 받아왔다. 또한 북측은 유 씨가 개성공단 여성 종업원을 변질 타락시켜 탈북을 책동했다고 주장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ladygaga 2009-08-14 09:28:51
잠결에 봐서 꿈인가 했는데, 정말 다행이네요~~
축하드립니다!!

냐아 2009-08-14 06:02:59
고생하셧습니다..저분 돈점 받았을가??

윤주선 2009-08-14 01:26:34
오나가나 말조심 해야겠네요. 누가 뭐라건 고생했네요. 현대아산. 당국자 애쓰셨네요.

kate 2009-08-14 01:10:27
다행입니다*^^*

안개초 2009-08-14 00:11:59
아하.... 북한 정치 체제를 비난했었다는 이유로 억류되었었군요..... 전 그것도 모르고 배타고 고기잡이 하다가 억류된건줄 알았는데.... 북한측의 입장을 본다면 그럴만도 하네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