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압수수색에 정치권 “철저한 수사 촉구”
국정원 압수수색에 정치권 “철저한 수사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가정보원의 대선·정치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이 30일 오전부터 서울 서초구 내곡동 국정원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검찰이 30일 국가정보원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해 국정원을 전격 압수수색한 가운데 정치권이 한목소리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은 “문제의 의혹 사건은 국민적 관심이 매우 높은 사안인 만큼 검찰은 어떤 정치적 고려도 하지 말고 철저하게 수사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또 “국정원이 대북심리전단 소속 직원들에게 정치관련 댓글을 달라고 지시하는 등 대선에 조직적으로 개입했는지 여부 등 논란이 되는 모든 문제에 대해 검찰은 공정하고도 철저한 수사로 진실을 규명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 대변인은 "대선 때 민주당 관계자들이 국정원 여직원 김모 씨 집으로 대거 몰려가 감금 상태에 빠뜨렸던 것과 관련해 민주당은 김 씨의 인권을 유린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고, 민주당에 대한 고소·고발도 있었다"며 인권 유린 의혹에 대한 수사도 요구했다.

민주통합당도 국정원 압수수색과 관련해 논평을 내고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거짓말이 오늘 압수수색과 이후 검찰수사에서 모두 폭로되길 바라며, 검찰은 국정원 정치공작의 실체를 밝혀 지휘책임자들을 반드시 법의 심판대에 세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권 유린 의혹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김현 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은 후보시절 ‘여성인권 침해’ 운운하며 민주당과 문재인 후보의 사과를 강력하게 요구했다”며 “박 대통령은 후보 시절 하신 말씀에 대해서 솔직한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들 앞에 사과할 것을 다시 한 번 요청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