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여행업계 “코로나로 1년 매출 ‘0’… 생존권 보장하라”
진주시 여행업계 “코로나로 1년 매출 ‘0’… 생존권 보장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경남 진주시 여행업협의회가 24일 오전 11시 진주시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소여행사 생존권 보장을 정부와 진주시에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2.24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경남 진주시 여행업협의회가 24일 오전 11시 시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소여행사 생존권 보장을 정부와 진주시에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2.24

“매출 90% 감소도 부러운 상황”

市 “임대료 절약 방안 검토 중”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경남 진주시 여행업협의회가 24일 오전 11시 시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소여행사 생존권 보장을 정부와 진주시에 촉구했다.

이들은 “임대료조차 낼 수 없는 소액의 정부·지자체 재난지원금만으로 코로나 종식까지 버티기에는 이미 한계점에 도달했다”며 “삶의 터전을 잃어버린 여행업계 종사자들의 절규를 담아 이 자리에 모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우리 여행업계는 코로나19가 국내에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사실상 영업정지 상태로 1년 이상 매출 ‘0’이라는 참담한 현실에 놓여있다”며 “코로나가 일상이 돼버린 지금, 우린 매출이 80~90% 감소했다고 하소연하는 소상공인들마저 부러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직원들의 실직을 막고자 정부 고용유지지원금 제도를 이용해 유급·무급휴직 등 온갖 방법으로 하루하루 힘든 생존싸움을 벌이고 있다”며 “생계를 잃은 10만명의 여행업 종사자·가족들의 생존권을 보장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날 ▲집합금지 업종과 동일하게 재난지원금 지급 ▲손실보상제 지원 업종에 여행사 포함 ▲여행업 관련 세금 및 4대 보험 일부지원과 대출이자 감면 ▲중소여행사 임대료 지원 ▲관광 사업등록증 이전법규 한시적 완화 ▲관광진흥 개발기금 무담보 신용대출 확대·대출조건 완화 등을 요구했다.

이에 진주시 관광진흥팀 담당자는 요구사항에 대해 “집합금지 업종 부분은 상급기관에서 지정하는 등 시에서 자체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이 거의 없다”며 “현재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한 요구는 이달 경남도에 건의한 상태”라고 답변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코로나로 경영난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월 100만원씩 3개월간 최대 300만원을 지급하는 지원대책을 추진하면서 여행업계도 지원했으며, 50여개 여행업체에 평균 246만원을 지원한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도 ‘3차 지역경제 긴급지원대책’을 통해 소상공인 1만 7000여개 업체에 업소당 50만원, 약 84억원을 지원하면서 범주에 포함되는 여행업계도 함께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진주시 관광진흥과 관계자는 “중소여행사 임대료 부분은 현재 사무실을 공유함으로써 임대료를 절약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최근 문체부 법규검토까지 받았다”며 “나머지 주거공간 이전허용 등 관광 사업등록증 법규완화나 손실보상제는 정부 차원에서 추진해야 되는 부분”이라고 답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