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소규모 교회 2곳서 BTJ열방센터 관련 확진자 33명 발생
성남 소규모 교회 2곳서 BTJ열방센터 관련 확진자 33명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TJ 열방센터 (출처: 연합뉴스)
BTJ 열방센터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경기도 성남 소재 소규모 교회 2곳에서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와 연관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3명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성남시에 따르면 수정구 A교회 신도 56명 중 18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으로 판명됐다.

A교회 신도 1명이 지난 8일 최초로 감염된 후 목사 부부와 다른 신도 16명도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연이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신도 중 2명은 지난달 BTJ열방센터를 사용한 것으로 파악돼 방문자 명단에 기재됐으며 지난 12일 확진됐다.

또 중원구에 있는 신도 수 26명의 B교회에서는 지난 5일부터 14일까지 총 1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B교회 신도가 아닌 BTJ열방센터 방문자 1명이 이 교회를 자주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지난 12일 양성으로 판명됐다. B교회는 지난달 초부터 예배를 드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