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징역 20년 판결… 與 “사죄해야” vs 野 “국민 통합 노력”
박근혜, 징역 20년 판결… 與 “사죄해야” vs 野 “국민 통합 노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천지일보 DB
박근혜 전 대통령 ⓒ천지일보 DB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징역 20년형이 14일 확정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대한민국 역사에 치욕을 안긴 박 전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신영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오늘 법원은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에 대해 징역 20년과 벌금 180억원을 확정했다”며 “3년 9개월을 이어온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의 법정 공방이 종지부를 찍었다”고 말했다.

이어 “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 국민에 의해 선출된 대통령을 대신해 국정을 좌지우지한 최순실이라는 비선실세의 존재는 국민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며 “이에 분노한 국민은 ‘이게 나라냐’라는 구호를 외치면서 촛불과 함께 광장을 나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은 대한민국 헌법 제1조를 정면으로 부정한 것”이라며 “사회질서를 통째로 뒤흔들어 대한민국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치욕과 세계 민주주의사에 오점을 남겼다. 박 전 대통령은 이 모든 것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도 했다.

그는 국민의힘을 향해 “국민의힘은 국민이 받은 상처와 대한민국의 치욕적인 역사에 공동책임이 있음에 명심해야 할 것”이라며 “오늘 판결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통렬한 반성과 사과만이 불행한 대한민국의 과거와 단절을 이룰 수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며 국민과 함께 엄중히 받아들인다”면서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이제 우리 모두의 과제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제1야당으로서 민주주의와 법질서를 바로 세우며 국민 통합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옥경 2021-01-14 15:16:25
꼬부랑 할머니 돼서 햇빛 보겠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