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유니크베뉴 발굴‧활성화 전략 착수
경기도의회, 유니크베뉴 발굴‧활성화 전략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경기 마이스(MICE) 포럼이 지난 14일 의회 안전행정전문위원실에서 ‘포스트코로나 대비 경기 MICE 유니크베뉴 발굴 및 활성화 전략 연구’에 대한 정책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경기도의회) ⓒ천지일보 2020.12.15
경기도의회 경기 마이스(MICE) 포럼이 지난 14일 의회 안전행정전문위원실에서 ‘포스트코로나 대비 경기 MICE 유니크베뉴 발굴 및 활성화 전략 연구’에 대한 정책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경기도의회) ⓒ천지일보 2020.12.15

[천지일보 경기=이성애 기자] 경기도의회 경기 마이스(MICE) 포럼이 지난 14일 의회 안전행정전문위원실에서 ‘포스트코로나 대비 경기 MICE 유니크베뉴 발굴 및 활성화 전략 연구’에 대한 정책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가 요구하는 경기 MICE 수용태세와 전략 연구를 통해 경기 MICE의 양적·질적 발전의 기반을 마련하고, 경기 지역의 유니크베뉴를 발굴해 경기 MICE와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을 마련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진행된다.

이날 보고를 맡은 윤영혜 교수(동덕여자대학교)는 “코로나19로 인해 마이스 산업의 급격한 변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이에 따른 전략화 방향 설정과 실행 계획 수립이 필요하다”고 연구 배경에 대해 밝히며 “경기도의 주요 마이스 도시 유니크베뉴 현황을 조사하고 국내외 마이스 우수 정책과 전략을 연구하여, 경기 마이스 유니크베뉴 발굴과 활성화 전략을 도출하겠다”고 설명했다.

권락용 마이스 포럼 회장은 “코로나19 펜데믹 선언 이후 국내외 관광시장과 마이스 산업은 피해의 직격탄을 맞으며 유래없는 상황으로 변해가고 있다”며 “이런 위기와 변화 속에서 경기도가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역별 특색에 맞는 유니크베뉴를 발굴해 새로운 형태의 마이스 육성 방안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염종현·최갑철 의원은 외국인 관광 산업 수요에 맞춘 디지털 마이스 산업 육성을, 심규순·김강식 의원은 기존의 관광 자원을 소개하는 데에 그치는 것이 아닌 도시 마케팅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제안했다.

또한 양철민·오지혜 의원은 마이스 산업과 지역 상권을 연계해 지역경제를 활성화 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김진일·안기권 의원은 경기도 각 시·군의 역사적 의미와 관련된 유니크베뉴 발굴을 요구했으며, 김철환 의원은 경기도는 비무장지대(DMZ) 접경지역이 있는 만큼 평화와 공존을 상징하는 유니크베뉴를 선도적으로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 마이스(MICE) 포럼’은 경기도의회 의원들로 구성된 연구단체로 경기도 마이스 시설에 대해 상호간 특색을 연구하고 발전시켜 전시·컨벤션 산업 및 마이스 클러스터 발전을 이루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됐으며, 4개월 동안 진행되는 이번 연구는 내년 4월에 최종보고회를 가질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