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카드뉴스] 1200년 역사 ‘연등회’ 유네스코 등재 유력
[천지일보 카드뉴스] 1200년 역사 ‘연등회’ 유네스코 등재 유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2020.11.17
ⓒ천지일보 2020.11.17
ⓒ천지일보 2020.11.17
ⓒ천지일보 2020.11.17
ⓒ천지일보 2020.11.17
ⓒ천지일보 2020.11.17
ⓒ천지일보 2020.11.17

[천지일보=박선아 기자] 부처님오신날을 기념하는 불교 행사인 ‘연등회’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될 것으로 보입니다. 연등회가 최종 등록될 경우 우리나라는 총 21건의 인류무형문화유산을 보유하게 됩니다.

문화재청은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 산하 평가기구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으로 등재 신청한 ‘연등회’를 심사한 결과 ‘등재 권고’ 판정을 내렸다고 17일 밝혔습니다.

최종 등재 여부는 오는 12월 14~19일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열리는 제15차 무형유산보호 정부간위원회의 검토를 통해 결정됩니다.

통상 무형유산위원회 산하 평가기구에서 ‘등재 권고’ 판정을 받으면, 최종 등재 결정으로 그대로 이어진 만큼, ‘연등회’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연등회는 신라 진흥왕 때부터 팔관회와 함께 1200여년 이어져 온 국가적 행사로서 국가무형문화재 제122호로 지정돼 있습니다.

연등회는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진행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행사가 대폭 축소됐습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