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유튜브 구독자 100만 돌파… 2년 새 4배↑
SKT, 유튜브 구독자 100만 돌파… 2년 새 4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 모델이 유튜브 구독자 수 100만 돌파를 홍보하고 있다.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20.10.18
SKT 모델이 유튜브 구독자 수 100만 돌파를 홍보하고 있다.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20.10.18

전문 유튜버부터 임직원까지 동원

누적 시청 횟수 약 8억 3200만회

18~34세 젊은 층 구독 비율 높아

100만 돌파 기념 댓글 이벤트 시행

[천지일보=손지하 기자] SK텔레콤이 자사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SKT는 지난 2011년 공식 채널을 개설한 지 10년만에 100만 구독자를 달성했다. 특히 최근 2년간의 성장폭이 크다. 지난 2018년 12월 말 24만명이었던 구독자 수가 2년도 채 지나지 않아 약 4배 급증했다. SKT는 이 같은 빠른 성장세의 배경으로 ▲전문 유튜버와의 협업 ▲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 ▲채용 등 고객 관심 정보 ▲사회적 가치 창출 디지털 캠페인 등이 큰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SKT는 이번 구독자 100만 돌파를 맞아 지금까지의 운영 결과를 점검하고 향후 운영 방향과 비전을 수립하기 위해 지난달 18일부터 21일까지 유튜브를 시청하는 20~50대 전국 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시행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시청자들이 기업 유튜브 채널을 구독하는 주된 이유는 정보 획득이다. 이들은 기업 콘텐츠를 통해 기업에 대한 호감도가 높아진다고 응답했다. 또한 많은 응답자들이 기업 유튜브 콘텐츠에 전문 유튜버가 등장해 상품과 서비스를 소개해주는 콘텐츠에 높은 호감을 보였다. 응답자들은 전문 유튜버가 등장하는 콘텐츠에 대해 소개해주는 내용이 전문성이 있어 신뢰할 수 있고 쉽게 설명해주기 때문에 친근감이 들어 선호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20대 시청자들은 사내 구성원이 직접 출연한 영상을 가장 선호했다. 20대들은 사내 구성원이 소개하는 내용이 매우 믿을 수 있다고 답했다. 특히 채용 정보에 대한 신뢰도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또한 사내 구성원 출연 영상을 통해 회사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는 것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 외에도 구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알짜배기 채용 관련 정보와 5G 기술을 활용해 동물 보호 메시지를 전파한 ‘동물 없는 동물원 캠페인’과 같은 사회적 가치 창출 영상에 선호도가 높았다. 설문 조사 참여자들은 기업의 사회적 가치 추구 영상이 기업에 대한 호감도를 높이는데 가장 많은 영향을 준다고 말했다.

SKT 유튜브 채널의 누적 조회수는 약 8억 3200만회다. 누적 시청 시간은 1136만 시간, 누적 좋아요 수는 178만개에 이른다. SKT는 자사의 유튜브 채널의 주요 구독자가 18~24세 약 20%, 25~34세 약 18%로 20대 중심의 젊은 고객인 것으로 확인했다.

SKT 유튜브 채널에서 가장 많은 재생 횟수를 기록한 재생목록(동영상 꾸러미)은 ‘스마트폰 셀프 세팅 가이드’다. 스마트폰 유심(USIM) 삽입 방법, 사진·전화번호부·어플리케이션 백업 방법 등으로 구성된 동영상 꾸러미다. 이와 함께 고객 센터 관련 영상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고객들이 자주 질문하는 내용에 대한 답변을 영상으로 제작한 ‘고객센터 114’도 많은 조회수를 기록했다.

SKT는 유튜브 구독자 수 100만명 돌파를 기념해 구독자 대상 경품 이벤트를 시행한다. 오는 19일부터 28일까지 SK텔레콤 페이스북에 축하 댓글을 남기면 총 30명을 추첨해 투썸플레이스 디저트 교환권을 선물한다. SKT는 자사의 공식 블로그 ‘인사이트’ 에 유튜브 채널의 인기 콘텐츠를 소개하는 매거진도 발행한다. 매거진에서는 언택트, 5G, AI 등 올해를 대표하는 키워드별 인기 콘텐츠와 광고, 유튜브 크리에이터와의 협업 영상 등 다양한 주제별 영상을 만나볼 수 있다.

한편 SKT는 국내 대기업 중 최초로 유튜브 구독자 100만 달성을 맞아 10년간의 SKT의 유튜브 채널 운영 노하우와 이번에 시행한 설문 조사 결과 등을 담은 매뉴얼을 제작해 타기업에게 유튜브를 활용한 소통 인사이트도 공유할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