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이강세 출입기록 요청 거부?… 靑 “확인해줄 수 없다”
檢 이강세 출입기록 요청 거부?… 靑 “확인해줄 수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5일 오전 1조원대 환매중단 사태를 빚은 라임자산운용의 전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 회장은 지인인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 5000만원 가까운 뇌물을 건네 라임 사태에 대한 금감원 검사내용을 입수한 혐의도 받고 있다. 뇌물 등의 혐의로 체포된 김모 전 청와대 행정관은 18일 구속된 상태다. 사진은 25일 광화문광장에서 바라본 청와대. ⓒ천지일보 2020.4.2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5일 오전 1조원대 환매중단 사태를 빚은 라임자산운용의 전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 회장은 지인인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 5000만원 가까운 뇌물을 건네 라임 사태에 대한 금감원 검사내용을 입수한 혐의도 받고 있다. 뇌물 등의 혐의로 체포된 김모 전 청와대 행정관은 18일 구속된 상태다. 사진은 25일 광화문광장에서 바라본 청와대. ⓒ천지일보 2020.4.25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13일 검찰의 이강세(58) 전(前) 스타모빌리티 대표 출입 기록 요청을 청와대가 거부했다’는 보도에 대해 청와대가 “검찰의 수사 요청이 있었는지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출입기록 등은 공공기관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에 따라 외부에 공개하지 않고 있음을 알려드린다”며 공지했다.

SBS는 이날 검찰이 ‘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前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측근인 이 前 대표의 지난해 7월 출입 기록을 확인하기 위해 청와대에 CCTV를 포함한 자료를 요청했지만, 청와대가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8일 ‘금융감독원(금감원) 검사 무마’ 청탁을 위해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줄 5000만원을 이 전 스타모빌리티 대표에게 건넸다라고 법정 증언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강 전 수석은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이 전 대표를 (지난해 7월) 28일 청와대에서 20여분동안 만난 것 같다”고 밝혔다.

강 전 수석은 “저는 이강세씨가 무슨 일을 하는지를 몰랐고, 전 MBC 사장 정도 되는 사람이었고 그래서 보자고 해서 제 집무실에서 봤었다”며 “정무수석 본연의 업무 중에 하나가 많은 분들을 만나는 것 중에 하나”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전 대표가) 투자가 어렵다는 이야기를 해 (제가) ‘그건 금융감독기관에 빨리 검사를 받아서 종료를 하면 될 거다’라는 조언을 하고 끝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에는 돈을 가지고 들어올 수 있는 구조가 안 돼 있다”며 “20개월을 근무했는데 청와대 직원 하다못해 수석들도 출퇴근 때 가방 검사도 받고, 들어올 때는 반드시 엑스레이 검색대를 통과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