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식품, 홈카페족 사로잡는 ‘리츠 크래커’
동서식품, 홈카페족 사로잡는 ‘리츠 크래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츠 모델 이미지. (제공: 동서식품)
리츠 모델 이미지. (제공: 동서식품)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언택트(Untact) 소비가 일상화되면서 집에서 커피나 디저트 등을 직접 만들어 즐기는 ‘홈카페’ 트렌드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겨냥해 식품업계가 합리적인 가격의 다양한 디저트 제품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1935년 출시 이후 8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사랑을 받아 온 오리지널 정통 비스킷 ‘리츠 크래커’도 점차 다양해지는 소비자의 취향에 발맞춘 신제품을 선보이며 ‘홈카페족’ 잡기에 나섰다.

◆레몬·치즈·초코… 입맛 따라 다양하게 골라 먹는 리츠 크래커

동서식품이 지난 2016년 국내 시장에 ‘리츠 크래커 오리지널’을 소개한 이후 리츠 샌드위치 크래커 초코·리츠 샌드위치 크래커 치즈·리츠 샌드위치 크래커 레몬 등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하며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다.

가장 최근에 선보인 리츠 샌드위치 크래커 초코는 리츠 크래커 사이에 초콜릿 크림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제품이다. 리츠 크래커 특유의 바삭한 식감과 함께 초콜릿 크림의 맛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리츠 샌드위치 크래커 레몬은 레몬맛 크림의 상큼하면서도 달콤한 풍미가 특징인 제품으로 비타민C가 함유돼 있어 일상의 피로를 깨우는 디저트 스낵으로 안성맞춤이다. 리츠 샌드위치 크래커 치즈는 크래커 사이에 치즈 크림이 더해져 치즈의 깊고 진한 풍미가 돋보이는 제품이다.

◆리츠 크래커로 간단하게 만드는 핑거푸드

리츠 크래커는 제품 자체로도 커피 또는 각종 음료와 곁들이기 좋은 것은 물론 간단한 레시피를 활용하면 다양한 핑거푸드로도 즐길 수 있다. 최근에는 여름 시즌을 맞아 아이스크림을 활용한 메뉴나 시원한 청량음료와 함께 즐기기 좋은 레시피가 주목받고 있다.

아이스크림 샌드위치도 리츠 크래커로 간단히 만들 수 있다. 여름과 어울리는 상큼함이 특징인 리츠 레몬 샌드위치 크래커를 반으로 갈라 레몬 크림 위에 바닐라 아이스크림 한 스쿱과 파인애플 한 조각을 올린 뒤 나머지 리츠 크래커 조각을 뚜껑처럼 덮어주면 ‘아이스 리츠크림’이 완성된다.

오리지널 리츠 크래커의 바삭함과 페퍼로니의 짭짤한 맛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페퍼로니피츠’는 여름밤 시원한 음료와 함께 즐기기 좋다. 오리지널 리츠 크래커 위에 피망과 모짜렐라 치즈·페퍼로니를 적당히 잘라 올린 후 파슬리 가루를 뿌리면 짧은 시간 안에 완벽한 핑거푸드를 완성할 수 있다.

김인규 동서식품 마케팅 매니저는 “리츠 크래커는 바삭하면서도 담백한 맛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간식이나 디저트는 물론 여러 가지 재료를 함께 곁들인 핑거푸드 등으로 다채롭게 즐길 수 있는 크래커”라며 “동서식품은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트렌디하고 차별화된 다양한 맛의 신제품을 꾸준히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