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지금 코로나19 상황, 어느 때보다 위험” 주의 당부
방역당국 “지금 코로나19 상황, 어느 때보다 위험” 주의 당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출처: 연합뉴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출처: 연합뉴스)

“사실상 지금이라도 대유행 가능”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방역당국이 18일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세가 한풀 꺾이긴 했지만, 지금 상황은 그 어느 때보다 위험하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18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이번 유행은 수도권이 중심이었기에 사실상 전국적으로 전파가 이루어진 셈이고, 어느 유행보다도 위험하고 아슬아슬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금 상황은 용수철처럼 튀어 오를 수 있는 코로나19 대규모 유행을 거리두기로 억제하고 있는 형국”이라며 “감염에 취약한 시설이나 장소에서 집단감염이 벌어졌을 경우 확진자가 또다시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현재 쉽게 감소하는 모양새는 아니지만 최근 2주간의 양상을 보면 전체적으로는 그동안의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권 부본부장은 또 추석 연휴를 앞둔 만큼 지금의 코로나19 확산세를 ‘위험 신호’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봉쇄를 풀어나가면서 또는 봉쇄를 푼 후에 코로나19 유행을 제대로 관리하는 나라는 찾기 힘든 상황”이라며 “그만큼 코로나19 대응이 힘들고 어렵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리두기 강도를 조절하면서 완전한 봉쇄로 가지 않고 2차 유행이 생기면 그(유행 발생) 초기에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유행을 억누르려 노력하는 우리의 상황은 오히려 전 세계적으로도 드물다”며 국민의 방역 협조를 재차 당부했다.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 상황을 두고도 “지금 유럽을 보면 지난 3월 (있었던) 1차 코로나19 유행의 정점을 지나 더 큰 유행의 크기를 보이는 상황”이라며 “세계보건기구(WHO)도 현재의 유럽 상황이 3월보다 더 위험한 것으로 이야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 많은 전문가가 북반구에서 동절기에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이 올 가능성을 예측했지만, 사실상 지금 당장에라도 겨울이 되기 전 또 다른 대유행이 가능하다는 점을 우리 모두 알게 됐다”고 강조했다.

보건소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제공: 용인시) ⓒ천지일보 2020.9.18
보건소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제공: 용인시) ⓒ천지일보 2020.9.18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