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5G 이용자 5G망 실제접속시간 15%뿐
국내 5G 이용자 5G망 실제접속시간 15%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픈시그널, 통신사별 5G 가용성 발표

SKT 15.4%, LGU+15.1%, KT 12.5%

통신업계, 해당 보고서 “공신력 없다”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5G 스마트폰을 쓰고 비싼 5G 요금제를 이용했더라도 소비자가 이동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때 실제 5G망에 연결되는 경우는 전체 사용시간의 1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영국의 무선통신서비스 시장조사기관 오픈시그널(OpenSignal)은 최근 보고서 ‘대한민국 5G 사용자 경험 보고서 2020년 6월’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통신사별 5G 가용성(Availability)을 조사한 결과 SK텔레콤은 15.4%, LG유플러스는 15.1%, KT는 15%에도 못 미치는 12.5%로 나타났다. 가용성은 네트워크 커버리지(서비스 구역)를 고려하지 않은 개념으로 사람들이 가장 자주 사용하는 장소에서 네트워크 연결시간의 비율을 측정한 것이다.

국내 통신사별 5G 가용성. (제공: 오픈시그널)
국내 통신사별 5G 가용성. (제공: 오픈시그널)

한마디로 조사 결과 통신사를 막론하고 국내 5G 고객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간의 85% 이상은 5G망이 아닌 LTE(4G)를 이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현재 상용화된 5G NSA(비단독모드) 방식은 LTE망과 장비를 공유해 사용하기 때문에 5G가 연결되지 않는 곳에서는 자동으로 LTE망을 사용하게 된다.

5G에 연결됐을 때 모바일 앱과 웹사이트 등을 이용하는 속도는 LG유플러스가 가장 빨랐다. LG유플러스 속도는 237.2Mbps였고 그다음이 SK텔레콤(220.4Mbps), KT(214.8Mbps) 순이었다. 통신사별로 자사 4G 평균속도와 비교한 5G 속도는 LG유플러스가 5.2배였고 KT 4.8배, SK텔레콤 3.5배로 나타났다.

5G 이용자의 전반적인 다운로드 속도는 SK텔레콤이 110.0Mbps로 가장 빨랐고 LG유플러스 95.8Mbps, KT 82.2Mbps 순이었다. 이는 5G 속도와 5G에 연결되지 않았을 때 사용하는 3G, 4G 속도를 합쳐 얻어낸 평균속도다.

오픈시그널은 “한국에서는 아직 고주파 대역(28㎓)이 상용화되지 않았는데도 매우 빠른 속도의 5G 서비스가 제공된다”며 “비슷한 중간 대역의 주파수를 사용하는 국가의 5G 속도는 110~170Mbps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내 통신업계는 이 같은 오픈시그널의 보고서에 공신력이 없다는 입장이다. 측정방법이나 단말, 지역 등 상세 방식을 공개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측정 서버 위치가 해외에 있기 때문에 해당 보고서는 국내 결과를 정확하게 측정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봤다.

5G 이용자 다운로드 속도. (제공: 오픈시그널)
5G 이용자 다운로드 속도. (제공: 오픈시그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