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 사망자 10만명 돌파… 누적 확진자 171만 3천명
미국, 코로나 사망자 10만명 돌파… 누적 확진자 171만 3천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먹고 있어”[워싱턴=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요식업계 경영진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말라리아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먹고 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심하면 사망할 수도 있는 부작용을 주의해야 한다며 이 약의 효능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트럼프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먹고 있어”[워싱턴=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요식업계 경영진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말라리아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먹고 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심하면 사망할 수도 있는 부작용을 주의해야 한다며 이 약의 효능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뉴욕주서 가장 많은 피해 발생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10만 명을 돌파했다. 누적 확진자 수도 171만 3000명으로 전 세계 확진자의 3분의 1에 달한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6일 오후 12시 45분(현지시간)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10만 21명으로 집계됐다.

미국의 주별로 보면 뉴욕주에서 2만 9310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이어 뉴저지(1만 1192명), 매사추세츠(6416명), 미시간(5240명), 펜실베이니아(5184명), 일리노이(4884명), 캘리포니아(3809명), 코네티컷(3742명), 루이지애나(2690명), 메릴랜드(2333명), 플로리다(2259명), 인디애나(2004명) 등이 뒤를 이었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역시 사망자가 가장 많이 나온 뉴욕주가 37만 2494명으로 가장 많았고 뉴저지(15만7106명), 일리노이(11만2017명) 등도 큰 피해를 입었다.

이어 캘리포니아(9만6925명), 매사추세츠(9만3271명), 펜실베이니아(7만2706명), 텍사스(5만6693명), 미시간(5만4881명), 플로리다(5만2255명) 등이 뒤를 이었다.

메릴랜드·조지아·코네티컷은 각 4만명 이상, 버지니아·루이지애나·오하이오·인디애나는 각 3만명 이상, 노스캐롤라이나, 콜로라도·미네소타·워싱턴주·테네시는 각 2만명 이상, 아이오와·애리조나··위스콘신·앨라배마·로드아일랜드·미시시피·미주리·네브래스카·사우스캐롤라이나는 각 1만명 이상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