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속출하는데… 인천 한 교회 행사 열고 2000명 모여 논란
확진자 속출하는데… 인천 한 교회 행사 열고 2000명 모여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회 행사에 몰린 참석자들(출처: 연합뉴스)
교회 행사에 몰린 참석자들(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에서 재확산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인천의 한 교회가 대규모 행사를 개최해 논란이다.

20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기독교 대한감리회 중부연회는 지난 19일 부평구 한 교회 건물에서 인천과 파주, 고양 등 경기도 일부 지역의 목회자 등 1000여명이 모이는 행사를 열었다. 행사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주민들은 인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행사가 열릴 때 참석자들이 특정 장소에 몰리는 등 거리 두기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며 불안감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한 시민이 연합뉴스 측에 제공한 행사 영상에는 교회건물 입구에 수백명이 몰려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 중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있는 참석자의 모습도 보였다.

특히 이 행사가 열린 당일만 하더라도 인천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8명이 추가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시 누적 확진자는 이날 오전 2명이 추가로 발생하면서 총 136명으로 늘어났다.

감리회 측은 5월 중 해당 행사를 반드시 개최해야 하는 상황이었다며 최대한 방역 수칙을 준수하려고 노력했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5-20 16:51:09
이재명 도지사 살 쪽쪽 빠지겠군. 왜들 말을 안듣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