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중위소득 이하 가구에 긴급재난생계지원금 검토… 4인기준 100만원
정부, 중위소득 이하 가구에 긴급재난생계지원금 검토… 4인기준 100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제2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제2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소요재원 5조∼6조원 추산
중복지급은 제외할 듯
가구원수별 차등지급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정부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생활고를 돕기 위해 중위소득 이하 1천만 가구에 4인 가구 기준 100만원의 긴급재난생계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안건으로 상정할 계획이다.

29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이번 주 문재인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지원방안’을 안건으로 상정할 예정이다.

가구원 수별로 지원금에는 차이가 나게 되며, 추가경정예산(추경)으로 혜택을 받는 가구는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들어가는 재원은 5조∼6조원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다만 여당은 전 국민의 최대 70%에 1인당 50만원씩 모두 18조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입장이라 당·정·청 협의에서 최종 결론이 날 전망이다.

우선 정부는 전체 가구 중 절반에 해당하는 중위소득 이하 1천만 가구에 대해 가구원 수별로 긴급재난생계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 차례에 걸쳐 4인 가구 기준 최대 100만원을 주는 방안이다. 1∼3인 가구는 이보다 적게 받고, 5인 이상 가구는 이보다 많이 받는다. 긴급재난생계지원금을 지급하는 데 들어가는 재원은 약 5조∼6조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위소득은 모든 가구를 소득순으로 순위를 매겼을 때 가운데를 차지하는 가구의 소득을 말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에 따르면 중위소득 50% 미만은 빈곤층 가구, 50∼150%는 중산층 가구, 150% 초과를 고소득 가구로 분류한다. 올해 기준 중위소득은 1인 가구는 월 176만원, 2인 가구는 299만원, 3인 가구는 387만원, 4인 가구는 475만원, 5인 가구는 563만원, 6인 가구는 651만원, 7인 가구는 739만원이다.

코로나19 극복 추경 편성에 따라 소비쿠폰을 지급받는 기초생활수급 가구와 법정 차상위가구 168만 7000가구는 제외될 가능성이 크다. 이들은 가구원 수에 따라 월 10만∼35만원씩 4개월분, 4인 가구 기준 최대 140만원을 지급받는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맨 왼쪽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뒷모습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은성수 금융위원장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맨 왼쪽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뒷모습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은성수 금융위원장 (출처: 연합뉴스)

앞서 서울시의 사례를 보면 중위소득 이하 191만 가구 중 추경 등으로 별도의 지원을 받지 못하는 117만 7000가구에 가구원 수별로 30만∼50만원을 지급하는 데 3271억원이 들 것으로 추산됐다.

지원액이 2배 이상이 된다고 가정하면, 전국 중위소득 이하 1천만 가구 중 추경에 따른 혜택을 받지 못하는 831만가구에 4인 가구 기준 최대 100만원을 지급하는 데 드는 재원은 4조 6천억원 이상으로 추산된다.

정부는 지원 대상이 지자체로부터 받는 금액을 고려하지 않고 지급할지 여부는 아직 최종 결론이 나지 않았지만, 형평성 논란 등을 고려할 때 지자체에서 받는 몫을 고려해 지급하는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에 정부는 각 시·도를 통해 신청을 받아 긴급재난생계지원금을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최소한 국민 절반 이상이 수혜를 봐야 한다고 보고 중산층을 포함한 2500만명 이상이 지원 범위에 들어가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은 수혜 대상을 국민의 50%에서 60%, 70%까지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통계청의 올해 추계인구가 5178만명임을 고려하면 50%인 2589만명에 1인당 50만원을 지급한다고 가정할 경우 13조원 가까이 소요된다. 국민의 60%로 확대하면 15조 5천억원, 70%면 18조원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1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20-03-29 15:44:46
정말 큰 일입니다 경제가 심각해요

권희 2020-03-29 15:38:08
에효 우리집은 해당이 안되겠네.

이승연 2020-03-29 13:48:54
전국민 대상으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지요 지금은 다 어려운 시기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