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를 코로나 감염 온상 지목”… 개신교계 ‘부글부글’
“교회를 코로나 감염 온상 지목”… 개신교계 ‘부글부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 ⓒ천지일보DB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 ⓒ천지일보DB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전염병 예방 준수 사항을 지키지 않고 집단 예배를 강행하는 교회들에 대해 문을 닫는 조치까지라도 나서겠다는 정부의 압박에 개신교계에서 반발이 거세게 일고있다. 정부의 태도가 교회를 욕보이고 있다며 정세균 국무총리의 사과까지 요구하고 나섰다.

개신교 대표 연합 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25일 낸 성명서에서 “정부는 실제 감염 위험이 있는 여타 시설에 대해 관리 감독을 강화하지 않으면서 마치 정통 교회가 감염의 온상인 것처럼 지목해 선한 기독교인들의 명예를 훼손하면서까지 정치 행위에 집착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는 교회의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과 헌혈 캠페인, 예배 형식 변경, 자체 방역, 취약계층 지원, 마스크 제작 지원 및 대구·경북 지역 지원, 작은 교회 후원 등 자발적 협조를 과소평가하고 있다”며 “22일 주일에는 몇몇 지역에서 공무원과 경찰까지 동원해 예고 없이 교회를 방문, 온라인 예배를 준비하는 예배자들을 감시하고 방해했다. 이는 역사상 유례 없는 교회에 대한 불신과 폭력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 단체는 “우리는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면서 봉쇄 없이 ‘자발적 참여’와 ‘불편 감내’라는 민주적 방식에서 벗어나 강요와 처벌을 앞세운 독재적 방식으로 회귀하고 있음을 극히 우려한다”며 “총리는 교회에 대한 공권력 행사와 불공정한 행정지도를 사과하고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한국교회연합(한교연)도 이날 낸 성명을 통해 “정부는 한국 교회에 대한 억압과 위협을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교연은 성명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기 전부터 한국교회는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이고 자발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그래서 생명처럼 소중하게 여기는 주일 예배 마저 온라인이나 가정 예배로 전환해가며 전 국민적 고통 분담에 동참해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도 총리는 교회 폐쇄, 예배 금지, 구상권 청구 등 입에 담을 수 없는 살벌한 용어로 한국 교회를 겁박했다”며 “이는 코로나 감염병 종식을 위해 자기 희생을 감수해 온 한국 교회를 범죄 집단으로 둔갑시켜 전체를 매도한 행위이자 묵과할 수 없는 선전 포고”라고 불만을 표출했다.

[천지일보 인천=신창원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2일부터 4월 5일까지 종교 시설의 운영을 중단할 것을 권고한 가운데 22일 오전 인천의 한 대형교회에서 예배를 마친 신도들이 교회를 빠져나오고 있다. 시설이 문을 열려면 출입구에서부터 발열 여부를 확인하고 사람 간 간격을 1∼2m씩 유지하는 등 방역 당국이 정한 준수 사항을 철저하게 지켜야 한다. ⓒ천지일보 2020.3.22
[천지일보 인천=신창원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2일부터 4월 5일까지 종교 시설의 운영을 중단할 것을 권고한 가운데 22일 오전 인천의 한 대형교회에서 예배를 마친 신도들이 교회를 빠져나오고 있다. 시설이 문을 열려면 출입구에서부터 발열 여부를 확인하고 사람 간 간격을 1∼2m씩 유지하는 등 방역 당국이 정한 준수 사항을 철저하게 지켜야 한다. ⓒ천지일보 2020.3.22

앞서 정 총리는 21일 대국민 담화에서 “집단 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 시설과 실내 체육 시설, 유흥 시설은 앞으로 보름 동안 운영을 중단해 줄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며 “준수 사항을 지키지 않고 시설을 운영할 경우 직접 행정명령을 발동해 집회와 집합을 금지하겠다. 행정명령을 따르지 않는 경우에는 시설 폐쇄는 물론 구상권 청구 등 법이 정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적극 취하겠다”고 공개 경고했다.

그러자 각 교단에서는 곧바로 이에 대한 반감을 드러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총회장 김태영 목사는 정 총리 담화 등과 관련해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총회장 목회서신’을 통해 “더 이상 공권력과 행정적인 권한으로 교회를 욕보이지 말라. 정부가 교회 위에 군림할 수 없다”고 정부에 경고했다.

보수 성향의 예장 고신총회(예장고신)도 교회에 대한 정부의 태도를 강력 비판했다. 예장고신은 24일 총회장 신수인 목사 명의로 낸 성명에서 “지금 정부나 언론은 감염병 확산의 책임과 위험이 마치 교회의 주일예배에 있는 것처럼 호도하면서 교회의 예배를 범죄시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또 이들은 “근본적으로 이번 코로나19 사태는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해 의사협회의 권고와 국민들의 청원을 대통령이 거부했기 때문에 생겼다고 보아야 할 것”이라며 “그러므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피해와 정신적 피해와 인명 피해의 책임은 대통령과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있다고 볼 수 있다”고 짚었다.

한편 24일 충남 부여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지난 주말 약 190명이 참석한 교회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돼 집단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보건당국은 교회를 즉시 폐쇄·방역하고, 교회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통해 예배에 참석했던 교인들 가운데 밀접 접촉자를 분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