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훈 본부장 내일 방미… 비건과 한반도 문제 논의
이도훈 본부장 내일 방미… 비건과 한반도 문제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1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16

워싱턴서 한미 북핵수석대표 올해 첫 만남

“한반도 상황 공유와 비핵화 문제 협의 예정”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내일인 15일부터 18일까지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대북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갖는다.

외교부는 14일 이 본부장의 방미에 대한 소식을 전하면서 “올해 처음으로 갖는 한미 수석대표 협의에서 양 수석대표가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달 15일부터 사흘 간 비건 부장관이 지명자 신분으로 방한한지 한 달 만에 다시 만난다. 양측은 지난 1일 북한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결과를 보도한 직후에도 전화로 협의를 가진 바 있다.

양측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연말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충격적 실제행동에 나서겠다’며 새로운 전략무기의 도발을 예고하는 등 긴장감이 높아진 가운데 최근 한반도 일련의 상황에 대한 문제를 협의하고 북미 간 비핵화 해법과 관련해 머리를 맞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 본부장은 방미 기간 다른 미국 행정부 인사들과도 만나는 한편 오는 17일로 예정된 비건 부장관의 취임식에도 초청을 받아 참석한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의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에 앞서 대화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1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의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에 앞서 대화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16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