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여론조사] “위성정당 지지” 40.8% vs “다른 정당 지지” 32.3%
[천지일보 여론조사] “위성정당 지지” 40.8% vs “다른 정당 지지” 3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10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가 물러설 수 없는 일전을 치를 태세다. 이번 총선은 임기 반환점을 돈 문재인 정부의 중간 평가라는 점에서 여야는 ‘문재인 정부 심판론’과 ‘야당 심판론’을 앞세워 정면으로 충돌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본지는 현 시점에서 총선 지지 정당을 비롯한 정치권의 주요현안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위성정당 지지 여부 (제공: 리서치뷰) ⓒ천지일보 2020.1.4
위성정당 지지 여부 (제공: 리서치뷰) ⓒ천지일보 2020.1.4

“선거법·공수처법 처리 찬성” 48.5%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국민 10명 가운데 4명이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이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을 만들 경우 지지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본지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뷰가 2~3일 이틀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위성정당을 창당할 경우 지지 의향을 물은 결과, 지지할 것(40.8%)이란 응답이 다른 정당을 지지할 것(32.3%)이란 응답보다 1.3배가량 높았다. 무응답은 26.9%이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2일 위성정당인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 결성신고서를 중앙선관위에 접수하며 본격적인 창당 작업에 들어갔다. 비례자유한국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는 올해 4월 15일 총선을 겨냥한 것으로, 여야의 비례대표 의석 배분에 적지 않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민주당 역시 비례자유한국당 창당 과정에 대한 민심의 흐름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정파별로 민주당 지지층은 ‘지지(32.3%) vs 다른 정당(40.4%)’으로, 다른 정당 지지 의향이 1.3배 높았다. 반면 한국당 지지층에서는 ‘지지(66.4%) vs 다른 정당(15.2%)’으로, 위성정당을 지지하겠다는 응답이 4.4배나 높았다.

이념성향별로 진보층에서는 ‘지지(34.2%) vs 다른 정당(41.4%)’으로, 다른 정당 지지 의향이 1.2배 높았다. 하지만 보수층은 ‘지지(54.6%) vs 다른 정당(26.9%)’으로, 위성정당을 지지하겠다는 응답이 2배가량 높았다. 중도층에서도 ‘지지(31.2%) vs 다른 정당(23.8%)’으로, 위성정당을 지지하겠다는 응답이 1.3배가량 많았다.

선거법·공수처법 처리 찬반 (제공: 리서치뷰) ⓒ천지일보 2020.1.4
선거법·공수처법 처리 찬반 (제공: 리서치뷰) ⓒ천지일보 2020.1.4

국회가 연말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태운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처리한 데 대해선 찬성 응답이 48.5%, 반대 응답이 40.3%로, 찬성이 1.2배가량 높았다. 무응답은 11.2%이다. 앞서 선거법과 공수처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직후, 한국당은 총선에서 승리해 두 악법을 원상회복하겠다고 주장한 반면 민주당은 역사적 의미가 있는 중요한 법이라고 평가했다.

정파별로 보면 민주당(찬성 86.7% vs 반대 4.4%), 정의당(76.4% vs 10.1%) 지지층에서는 찬성이 7.5~19.6배 높았다. 반면 한국당(3.0% vs 89.1%)과 새로운 보수당(22.1% vs 77.9%)에서는 반대가 3.5~29.4배 높아 극명한 차이를 보였다.

이념성향별로도 보수층(찬성 27.7% vs 반대 64.7%)에서는 반대가 2.3배 높은 반면 진보층(74.5% vs 16.4%)에서는 찬성이 4.5배 높은 가운데 중도층(38.1% vs 42.3%)에서는 반대가 오차범위 내인 4.1%p 높았다.

이번 여론조사는 ARS 자동응답시스템(RDD 휴대전화 75%, RDD 유선전화 25%)으로 진행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12월 말 현재 국가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라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고,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4.0%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천지일보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각각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