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두 동강이 난 나라 정말 큰일 아닌가?
[사설] 두 동강이 난 나라 정말 큰일 아닌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라 안에서 벌어지는 같은 사안을 두고 이렇게 다를 수가 없다.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서 발단된 ‘조국 갈등’이 사회이슈가 돼 마치 블랙홀처럼 우리사회의 모든 것을 빨아들이고 있다. 눈만 뜨면 ‘조국 사퇴’ 뉴스가 나오고 어디를 가도 ‘조국 수호’ 이야기가 화제 중심이다. 우리사회에서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들이 한두 가지가 아님에도 ‘조국 사태’ 말고 다른 일들이 없는 양 모든 일들이 조국, 조국으로 통하는 게 지금의 현실이다.

조국 사태로 빚어지는 국민 갈등에 대해 여야의 시각이 사뭇 다르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금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한국을 친문(親文) 독재 공화국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결자해지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대통령을 등에 업은 관제(?)시위대가 검찰을 겁박하며 정당하게 수사에 임하는 검사들에게 까지 인신공격하는 무법천지가 됐다고 한탄한다. 결국 조국 장관 임명으로 우리사회의 국론을 분열시켰고 혼란을 부추긴 점에 대해 문 대통령의 사죄와 조 장관 파면을 거듭 촉구하고 행동에 나선 것이다.

반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같은 날 문희상 국회의장이 주재한 정당 대표간 모임 ‘초월회’ 자리에 불참하면서 정쟁의 장으로 치닫는 성토의 장에 참석하기를 거부했다. 민심은 검찰 개혁에 있다며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옹호를 이어간바, 이처럼 현 상황을 보는 집권여당과 제1야당 대표의 입장이 극명히 다르다. 그렇다보니 보수와 진보층을 지지·응원하는 국민들이 ‘조국 수호’와 ‘조국 사퇴’ 두 편으로 갈라져 첨예한 대립을 빚고 있어 국민 갈등이 쉽게 봉합될 처지가 아닌 상황이다. 시간을 끌수록 국론이 분열되고 사회는 혼란스러울 것이 자명함에도 여야 대표들은 서로 상대방을 탓하며 진영 논리에 매몰되면서 연일 정쟁하기에 바쁘다.

그렇다면 방법은 하나다.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과 영수회담을 열어 해결 방안을 모색해 혼란 정국을 매듭짓고 국민 갈등을 해소하는 데 직접 나서는 일이다. 그러려면 양편이 다 받아들일 수 있는 민의를 수렴해 국민들에게 호소해야 하건만 조 장관에 대한 찬성·반대 집회를 보고서도 국론분열이 아니라는 전제하에서, 광장 민심이 검찰 개혁으로 수렴되고 있다는 인식이 강할 뿐, 사실상 국론 분열의 빌미가 된 조 장관에 대한 거취 문제에 대해선 언급이 없다. 검찰 개혁의 핵심인 검경수사권 조정안과 공수처 설치안 등은 이미 국회로 공이 넘어가지 않았는가. 국민 갈등 봉합을 위해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다. 조 장관 거취 문제부터 결단해야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