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인구, 내년 상반기 1000만명선 무너진다… ‘고령사회’ 진입
서울인구, 내년 상반기 1000만명선 무너진다… ‘고령사회’ 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인구변화 (제공: 서울시)
서울시 인구변화 (제공: 서울시)

지난해 말 노인인구 14% 넘어

[천지일보=김정수 기자] 정부가 ‘2018년 서울 인구변화 추이’를 분석한 결과 내년 상반기에는 서울의 등록인구가 1000만명 이하로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이번 조사 결과 65세 이상 인구가 서울 전체 등록 인구 중 14%를 처음 넘어섰다.

17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말 시에 등록된 전체 인구는 1004만 9607명(내국인 976만 5623명, 외국인 28만 3984명)에 달한다.

서울시는 2010년 이후 시에 등록된 내국인의 수는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외국인은 1995년 4만 5000명에서 지난해 6배 증가한 28만 4000명으로 증가했다.

시는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전출자 수에서 전입자 수를 뺀 순전출 인구가 평균 8만명인 것을 고려하면 올해 말에서 내년 상반기에는 서울시 등록인구가 1000만명 이하가 될 것으로 봤다.

시는 내국인의 서울 인구 감소 요인으로 경기도 지역으로의 전출로 꼽았다. 지난해 서울에서 경기도로 간 전출자 수가 36만 8536명, 경기도에서 서울로 온 전입자가 23만 3320명으로 집계됐다. 서울 순전출은 13만 5216명으로 파악됐다.

서울시 65세 이상 인구변화 (제공: 서울시)
서울시 65세 이상 인구변화 (제공: 서울시)

지난해 말 서울 전체 등록인구 중 65세 이상인 노인 인구는 141만명으로 14.4%를 차지해 처음으로 ‘고령사회’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7년 서울에 등록된 인구 가운데 65세 이상은 135만 9901명으로 전체의 13.8%였다. 유엔(UN)에선 65세 이상 인구가 7% 이상일 경우 ‘고령화 사회’, 14% 이상일 경우 ‘고령사회’, 20% 이상이면 ‘초고령사회’로 분류한다.

유엔의 분류기준을 놓고 봤을 때 서울은 2005년 고령화 사회로 진입했으며, 현재 추세가 지속한다면 2026년에는 초고령 사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65세 이상 인구가 늘고 14세 이하 인구가 줄어들면서 생산가능 연령층인 15~64세 인구가 부양해야 하는 경제적 부담이 증가하고 있다. 서울시 부양비는 1998~2013년 31%를 유지했지만, 지난해에는 34.1%를 기록했다.

이에 대해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서 정책관은 “급격한 인구변화가 발생함에 따라 행정수요도 가파르게 변화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보다 면밀하게 분석해 관련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9-18 00:23:51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에만 인구 집중되어 있어 너무하네

문지숙 2019-09-17 21:36:34
일본처럼 되어가네요 저출산에 장수시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