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북미 비핵화 대화에 총력 지원… 한반도 평화 정착 열어갈 것”
文 “북미 비핵화 대화에 총력 지원… 한반도 평화 정착 열어갈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그간 경색됐던 북미 간 비핵화 대화가 재개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정부는 그 역할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해 한반도 평화 정착과 평화경제로 공동 번영의 미래를 당당하게 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다음 주 유엔총회 참석과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16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북미 비핵화 대화의 진전을 총력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관성은 외교·안보분야에서 특히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한반도 질서에 우리의 미래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주 유엔총회 참석을 언급하며 “한반도 평화는 우리만의 과제가 아니라 지구상 마지막 냉전체제를 해체하는 세계사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번 방미 기간 취임 후 9번째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 종료 결정 등을 두고 이견이 노출됐던 한미 관계에 대한 우려를 불식하는 데도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비쳤다.

문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이) 튼튼한 한미 동맹에 기초해 한미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더 발전시켜 나갈 방향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누고 지혜를 모을 계기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우리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다른 목소리를 내거나,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이슈와 같은 예민한 사안이 회담에서 거론될 경우 양국의 입장차만 확인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9-17 00:24:27
끈기와 인내로 결실하시길 ..

권희 2019-09-16 21:26:52
통일되지 전에 이 나라가 두 동강 나게 생겼습니다. 살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