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교통상황] 추석연휴 첫날 귀성길 정체 풀려… 서울~부산 4시간 30분
[고속도로 교통상황] 추석연휴 첫날 귀성길 정체 풀려… 서울~부산 4시간 30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도시 간 예상 소요시간 (출처: 한국도로공사) ⓒ천지일보 2019.9.12
주요 도시 간 예상 소요시간 (출처: 한국도로공사) ⓒ천지일보 2019.9.12

전국서 517만대 차량 이용 전망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이른 아침부터 시작된 귀성 행렬로 전국 고속도로의 정체가 극심했지만, 저녁부터 고속도로 정체가 풀리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기준으로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한 차량이 415만대로 집계됐다.

오후 9시 요금소 출발 기준으로 서울-부산 4시간 30분, 서울-대전 1시간 30분, 서울-광주 3시간 20분, 서울-대구 3시간 30분, 서울-강릉 2시간 40분, 서서울-목포 4시간, 남양주-양양 1시간 50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추석 연휴 첫날인 이날 오전에는 극심한 정체를 빚었다. 낮 12시 기준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승용차로 7시간 10분이 소요됐다.

서울-대전 3시간 40분, 서울-대구 6시간 10분, 서울-광주 6시간 10분 등으로 정체가 극심했다.

‘막힌다 막혀’(서울=연합뉴스)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서울 서초구 잠원IC 인근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에 차들이 줄지어 이동하고 있다.
‘막힌다 막혀’(서울=연합뉴스)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서울 서초구 잠원IC 인근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에 차들이 줄지어 이동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에서 517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이 49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차량이 약 38만대일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특히 추석 당일인 13일 고속도로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오후 3시부터 5시 사이가 가장 붐빌 것으로 전망돼 이 시간을 피해 귀성하는 것이 좋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