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일본여성 폭행사건 피의자 신병 확보… 30대 한국남성
경찰, 일본여성 폭행사건 피의자 신병 확보… 30대 한국남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인 트위터에 올라온 사진 (출처: 트위터 캡쳐)
일본인 트위터에 올라온 사진 (출처: 트위터 캡쳐)

피의자 처벌 요구 이어져

[천지일보=김정수 기자] 경찰이 홍대입구역 부근서 발생한 일본인 여성 폭행 사건 피의자 신병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전날 오전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부근서 일본인 여성 폭행사건의 피해자와 피의자인 30대 한국인 남성의 신원을 확보, 사건 경위에 대해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피해자 A씨는 “전날 오전 6시경 홍대입구 부근을 지나가던 중 한국 남성이 말을 걸었지만 무시하고 가는 길에 남성이 폭언을 했다”며 “무서워서 동영상을 찍으니 (남성이) 달려와 머리카락을 잡고 폭행했다”고 밝혔다.

피해자는 “한국인이 폭언하고 차별적인 말을 했다”며 “동영상을 찍으면 달려와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며 폭행했다. 한국의 치안이 나쁘다”고 말했다.

A씨는 당시 상황을 찍은 영상과 사진을 당일 오후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 영상과 사진에는 한국어로 욕설을 하며 쫓아온 남성이 A씨의 머리채를 잡고 폭행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A씨가 SNS에 기재한 게시물은 이날 8만 6000회 가량 공유·확산되면서 남성에 대한 처벌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