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근현대사 생생 ‘돈의문박물관마을’
[카드뉴스] 근현대사 생생 ‘돈의문박물관마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not caption
not caption
not caption
not caption
not caption
not caption
not caption
not caption
not caption

마을 통째가 근·현대 체험형 전시관인 ‘돈의문박물관마을’ 가보셨나요?

3만평 규모 마을 안에 마을전시관, 체험교육관, 마을창작소 등 볼거리·즐길거리가 가득합니다.

3.1운동·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마련된 ‘독립운동가의 집’이 유독 눈길을 끄네요.

독립운동가 활동 당시 전화, 가방, 가구 등 집의 모습을 잘 재현해두었습니다. 또 독립운동가처럼 옷을 입고 추억을 남길 수도 있어요.

한옥길에서는 한지공예, 서예, 자수공예, 차와 가배 등 다양한 수업을 체험할 수 있어요.

1960~1980년대 생활을 재현해놓은 ‘생활사전시관’은 부모님들의 향수를 자극하지요.

‘돈의문 콤퓨타게임장’에서는 갤러그, 원더보이, 너구리 등 80년대 인기게임을 즐길 수 있고, ‘새문안극장’에서는 하루 4번 1960~1980년대 인기 영화나 애니메이션을 무료로 상영해요.

볼거리·놀거리 가득한 돈의문박물관마을, 체험하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