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소멸에도 피해는 지속… 부상1명 주택침수24건
태풍 ‘다나스’ 소멸에도 피해는 지속… 부상1명 주택침수24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맛비에 침수 피해 발생한 제주 주택가【제주=뉴시스】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북상 중인 19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 폭우로 인한 침수 피해가 발생해 출동한 119가 배수 지원 활동을 하고 있다.
장맛비에 침수 피해 발생한 제주 주택가【제주=뉴시스】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북상 중인 19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 폭우로 인한 침수 피해가 발생해 출동한 119가 배수 지원 활동을 하고 있다.

산사태 등으로 도로 통제

농경지 348㏊ 물에 잠겨

하늘·바닷길 곳곳 막혀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남해상에서 소멸했지만 피해는 계속 보고되고 있다.

20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두(중대본)과 소방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전남 완도에서 부상자 1명이 확인됐다.

전날 밤 완도항에서 태풍에 대비해 4.99t급 선박 피항작업을 하던 선장 A(64)씨가 오른쪽 다리가 절단된 상태에서 순찰 중이던 해경에 의해 발견됐다.

전날부터 제주 19곳, 부산 5곳 등 모두 24곳에서 주택 등이 침수돼 소방대원들이 배수에 나섰다.

제주가 태풍 다나스의 영향권에서 벗어난 20일 오전 제주공항 항공편 운항이 차츰 정상화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제주가 태풍 다나스의 영향권에서 벗어난 20일 오전 제주공항 항공편 운항이 차츰 정상화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농경지는 전남 347㏊, 제주 1㏊ 등 모두 348㏊가 침수됐다. 부산 용호동에서는 해안 데크 일부가 파손됐다.

전국 도로 4곳에서 경사면이 무너져 일부는 통행이 제한되고 있다.

경북 청도에선 69호 국지도 일부 도로와 사면이 유실됐다. 이로 인해 이날 오전 8시부터 차량이 통제되고 있다. 경남 거제에서도 14호 국도의 경사면 유실로 오전 10시 30분부터 차량 통행을 금지했다.

이날 오전 3시부터 부산 동래구 세병교와 연안교 일대 하상도로의 통행도 금지됐다. 사상 수관교와 기장 월천교 인근 도로도 차량 진입을 막고 있다.

항공기는 제주공항 34편, 김포공항 26편 등 이날 모두 14개 공항에서 131편의 뜨지 못했다. 제주공항은 이날 오후부터 항공기 운항을 재개했다.

목포와 여수, 마산 등 83개 항로의 여객선 121척도 발이 묶였다.

제5호 태풍 ‘다나스’ 상황 점검회의(서울=연합뉴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20일 오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서울상황센터에서 제5호 태풍 '다나스'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제5호 태풍 ‘다나스’ 상황 점검회의(서울=연합뉴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20일 오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서울상황센터에서 제5호 태풍 '다나스'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지리산과 태백산 다도해 등을 비롯한 11개 국립공원 331개 탐방로의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

다나스는 이날 낮 12시쯤 진도 서쪽 약 50㎞ 해상에서 열대 저압부로 약화하면서 소멸했다. 이에 따라 태풍 특보는 모두 해제됐다.

다만 비구름은 여전히 남아 있어 이날 오후 3시 현재 부산과 울산, 경남 3개 시·군, 제주도 산지 등에 호우경보가 발효 중이다. 아울러 경북 7개 시·군과 전남·경남 일부지역, 울릉도·독도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태풍이 사라진 이후에도 21일까지 남부지역과 제주도 산지에 많은 비가 올 것이란 전망이다.

중대본 관계자는 “태풍이 소멸됐지만 기상상황을 계속 주시하면서 피해 지역에 대한 신속한 응급복구를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