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日수출규제 대응, 여야가 지혜 모으자”… 여야대표 “日, 즉각 조치 철회해야”
文대통령 “日수출규제 대응, 여야가 지혜 모으자”… 여야대표 “日, 즉각 조치 철회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여야 5당 대표와 함께’(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 여야 5당 대표 및 청와대 보좌진들과 입장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문 대통령, ‘여야 5당 대표와 함께’(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 여야 5당 대표 및 청와대 보좌진들과 입장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文 “日의존도 줄이기위한 지혜 모아야“

황교안 “한일정상회담 추진으로 해결”

손학규 “도덕성 높은 韓, 대승적 양보”

정동영 “日수출규제 규탄안 국회통과”

심상정 “결연한 의지로 맞서 싸워야”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여야 대표를 만나 “지금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일은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에 대해 당장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 것이며, 또 우리 주력 제조산업의 핵심 소재 부품들의 지나친 일본 의존을 어떻게 줄여나갈 것인지에 대해 함께 지혜를 모아 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가진 여야 5당 대표들과의 회동에 앞선 모두 발언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더 크게는 한일 간 갈등을 조기에 해소하고 양국 간 우호 협력관계를 회복하고 더 발전시킬 방안까지 함께 논의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 경제가 엄중하고 앞으로 더 어려워질 수도 있는 상황에서 여야 당 대표들을 모시고 대책을 논의하는 이런 시간을 갖게 돼 무척 다행스럽다”며 “가장 시급한 것은 역시 추경을 최대한 빠르게 원만하게 처리하는 것이다. 추경이 시기를 놓치지 않게 협력해 주시고 더 나아가 소재·부품 문제에 대한 대책에 그 예산도 국회에서 충분하게 논의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저로서는 시급한 두 가지 문제를 오늘 중심 의제로 삼아 집중적으로 논의하고 초당적으로 합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며 “대표님들께서도 하실 말씀이 많을 텐데 제가 잘 경청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여야 대표들도 일제히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부당하다고 성토하고 경제 보복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뿐만 아니라 우리 정부도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정부가 별다른 대책 없이 말로 국민감정에 호소하고 있다. 말과 감정만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지적하면서 “가장 중요하고 핵심적인 것은 양국 정상 간에 해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조속히 한일정상회담을 추진해 양국 정상이 마주 앉으셔야 한다”며 “어렵더라도 톱다운 방식으로 하셔야 한다. 대일특사 등을 서둘러야 한다”고 조언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반일감정에 호소하거나 민족주의 대응으로 해결할 사안이 아니다”며 “문제의 발단이 된 강제징용자 배상 판결에 대한 대책에서부터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덕성이 높은 우리가 대승적 결단을 할 때 문제 해결의 길이 열린다”고 부연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국회 본회의에서 경제보복 규탄 처리안을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면서도 “역시 장기전으로 가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조속히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해 대일 특사를 파견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경제 보복이 계속되면 결연한 의지로 맞서야 한다”며 “초당적으로 태도 변화를 이끌어야 한다. 말이 아니라 행동이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과 관련해선 황 대표는 “경제 현장에서는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해 많은 부작용을 우려하고 있다”며 경제정책 대전환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손 대표 또한 “대통령이 경제 관련 철학을 바꿔주기를 간곡히 호소한다”며 “예산으로 일자리를 만든다는 생각은 버려달라. 소득주도성장은 폐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손 대표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한 선거제 개편에 문 대통령이 더욱 의지를 보여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들을 만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들을 만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출처: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7-18 22:17:38
아직도 친일파 잔재를 뿌리 못 뽑아서 그렇습니다. 외교요? 나라가 건강해야 외교도 할 수 있죠. 조선일보 망해야 됩니다. 화근덩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