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주간SNS핫이슈5] 베트남여성 폭행·강지환·부산지하철파업·2020 최저임금·삼계탕
[천지일보 주간SNS핫이슈5] 베트남여성 폭행·강지환·부산지하철파업·2020 최저임금·삼계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최근 베트남 결혼이주여성이 남편으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한 영상이 공개돼 대내외적 공분을 사고 있다.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탤런트 강지환이 구속됐다.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시간당 8590원으로 의결했다.

1. 베트남 여성 폭행한 남편 영상에 네티즌 ‘분노’

이주 여성이 무차별 폭행당하는 영상이 SNS에 퍼져 논란이 되는 가운데 이를 본 네티즌들의 분노가 식지 않고 있다. 전남 영암경찰서는 해당 영상이 SNS에 퍼진지 하루 만에 가해자인 남편 A(36)씨를 특수상해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9시부터 3시간 동안 전남 영암군 자신의 집에서 베트남 출신 부인 B(30)씨를 주먹과 발, 소주병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폭행 현장에는 두 살배기 아들이 있었다.

관련기사) 울부짖는 아들 앞서 베트남 여성 폭행한 남편 영상에 네티즌 ‘분노’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에 대한 성폭력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42, 본명 조태규)씨가 1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를 나와 호송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2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에 대한 성폭력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42, 본명 조태규)씨가 1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를 나와 호송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2

2. ‘성폭행 혐의’ 강지환 구속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에게 성폭력 행사한 혐의를 받는 배우 강지환(42, 본명 조태규)씨가 12일 구속됐다. 경기도 수원지법 성남지원 한성진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오후 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하며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고 사유를 밝혔다.

관련기사) ‘준강간 혐의’ 강지환, 구속영장 발부… “증거인멸 우려 있어”

 

3. 부산지하철 파업… 이틀만에 노사 협상 타결

임금·단체협상 결렬로 이틀째 파업 사태를 빚은 부산지하철 노사가 11일 밤 협상을 타결했다. 이에 따라 노조는 파업을 철회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부산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 노조 12일 업무 복귀

 

4. 2020년 최저임금 2.9% 오른 8590원 의결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2.9% 오른 시간당 8590원으로 결정된 데 대해 “대통령으로서 대국민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된 것을 매우 안타깝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의결한 지난 12일 참모들과의 회의에서 “임기 내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을 달성할 수 없게 됐다. 경제환경, 고용상황, 시장 수용성 등을 고려해 최저임금위가 고심에 찬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고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14일 전했다.

관련기사) 文대통령 “임기 내 최저임금 1만원 공약 달성 못해 매우 송구”

[천지일보=김정수 기자] 초복인 12일 서울 종로구 내 삼계탕집 앞에서 점심식사를 위해 손님들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천지일보 2019.7.12
[천지일보=김정수 기자] 초복인 12일 서울 종로구 내 삼계탕집 앞에서 점심식사를 위해 손님들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천지일보 2019.7.12

5. 초복에 삼계탕 가게 인산인해

“복날이라서 삼계탕 먹을까 했는데 대기 줄이 너무 길어서 안 되겠어요.”

초복인 12일 서울 종로구에 있는 한 유명 삼계탕집 앞에서 대기 줄을 보고 힘없이 발길을 돌리던 이은주(가명, 32, 여)씨가 이같이 말했다.

이날 본지가 찾아간 삼계탕집 앞은 점심시간대가 아니었음에도 대기하는 사람들의 줄이 주차장까지 이어졌다.

관련기사) [르포] 무더위 속 초복의 삼계탕집 ‘인산인해’… 기다림 때문에 포기하기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