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만난 이도훈 “북미, 실무협상 곧 이뤄질 것”
비건 만난 이도훈 “북미, 실무협상 곧 이뤄질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천지일보DB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천지일보DB

“북미 양측 협상 시작 단계서 유연한 태도 예상”

“한미, 판문점 동력 실질적 성과 이루도록 공조”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독일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회동하고 돌아온 한국 북핵협상 수석대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3일 “북미 간 실무협상이 곧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이 본부장은 “북한과 미국 사이에 계속 소통이 이뤄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 과정에서 이견이 좁혀지면 (실무협상이) 이뤄지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이달 중순에 실무협상이 열릴 것이라고 밝힌 것을 말하며 “북미 정상도 둘 다 조속한 시일 내 한다고 합의했기에 곧 가질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협상 장소에 대해서는 북미가 의견을 나누고 있다고 했다.

북미 간 협상을 준비하는 분위기에 대해서 이 본부장은 양측 모두 유연한 태도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미국의 입장이 유연해졌는지에 대해서 최근 비건 대표의 발언을 상기시키며 “유연한 입장을 얘기했기에 유연한 입장일 것이라고 추정된다”고 답했다. 다만 구체적 협상안에 대해서 그는 “아직 짐작하기 이르다”고 말했다.

북한의 태도에 대해서 그는 “협상이 시작되면 그 자체로 동력이 새로 생긴다”며 “상대가 어떤 입장을 가지고 나왔는지 평가하면서 대응조치가 나올 것이고 이 과정에서 유연한 태도가 나올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지난 9~12일 독일 베를린을 방문하는 중에 비건 대표와 만나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가졌다. 이 본부장은 “베를린에서 비건 대표와 좋은 대화를 가졌다”며 “지난 6월 30일 판문점 정상회담의 동력이 실질적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한미가 긴밀히 공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