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법무장관에 조국 유력… 청와대 이르면 내달 개각
차기 법무장관에 조국 유력… 청와대 이르면 내달 개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치경찰제 도입 방안 당정청협의에 참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4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치경찰제 도입 방안 당정청협의에 참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4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내달 하순 이낙연 국무총리와 법무장관을 포함한 대폭 개각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정기국회와 총선 등의 정치 일정을 고려하면 7월 말, 늦어도 8월 초에는 개각이 이뤄지리라는 것이 여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특히 정치권에서는 이낙연 총리와 조국 수석 등의 거취에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여권에서는 청와대가 차기 법무장관으로 조국 수석을 염두에 두고 검증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경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에 이어 검찰에 대한 청와대의 직할 지휘 논란이 불거질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청와대와 여당 관계자는 “내달 말에는 개각이 단행될 것”이라며 “정치 일정을 고려하면 8월 중순을 넘기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기국회가 시작되기 전 인사청문회를 모두 마무리해야 한다는 것이 여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여기에 총선 출마를 희망하는 장관들이 교체 대상에 포함된 만큼 총선 일정도 개각 시기를 앞당기는 요인이 될 수 있다. 물밑에서는 개각을 위한 인사검증이 이미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여권에서는 조 수석이 법무장관으로 기용될 수 있다는 얘기가 나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조 수석이 법무장관으로 발탁된다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와 고위공직자 함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을 진두지휘하는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이 총리의 경우 그동안 국정을 무난하게 컨트롤해온 만큼 큰 교체 사유는 없다고 보고 있다. 다만 이 총리의 총선 출마가 변수가 될 것이란 관측은 나오고 있다. 

총선 출마를 위한 청와대 수석들의 사퇴도 이어질 전망이다. 정태호 일자리·이용선 시민사회수석은 총선 출마가 유력하다. 비서관급에서도 조한기 제1부속비서관과 김영배 민정·김우영 자치발전·민영배 사회정책·복기왕 정무·김봉준 인사비서관의 사퇴가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6-27 06:18:51
대권후보로 가는 마중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