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체리 시범사업… 4년만에 본격 수확 나서
진도군, 체리 시범사업… 4년만에 본격 수확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도군이 진도읍 수유마을 정만길씨의 체리원에서 체리 수확 평가회를 연 가운데 주민들이 체리를 시식하며 평가하고 있다. (제공:진도군) ⓒ천지일보 2019.6.20
진도군이 진도읍 수유마을 정만길씨의 체리원에서 체리 수확 평가회를 연 가운데 주민들이 체리를 시식하며 평가하고 있다. (제공:진도군) ⓒ천지일보 2019.6.20

[천지일보 진도=전대웅 기자] 진도군이 지난 2016년 시행한 체리 시범사업이 4년만에 결실을 맺어 본격적인 수확에 나섰다고 20일 밝혔다.

군은 소비자의 인기를 끌고 있는 열대과일과 소과일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지난 2016년 진도읍 수유리에 1㏊ 규모의 시범사업으로 체리를 심어 4년여만에 첫 수확에 들어갔다.

이날 첫 수확 평가회는 진도읍 수유마을 정만길씨의 체리원에서 체리 재배에 관심이 있는 농업인과 지역주민, 공무원 등 총 100여명이 참여했다. 체리원 포장조성 현황과 품종별 특성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품종별 시식과 수확체험 등 현장 교육도 함께 진행했다.

체리는 벚나무의 열매로 새콤달콤한 식감, 특유의 향으로 소비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으며 지난 11일 체리 1㎏당 소매가격 2만 4480원으로 지난해보다 11.7% 높아졌다.

또 체리는 우리나라 환경에서 재배의 어려움으로 대부분 수입물량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으로 수입량은 지난해 보다 10% 증가했다.

진도군은 수입 체리의 소비가 급증하는 가운데 체리 재배기술 보급과 소핵과류 연구회 운영을 통해 농업인의 재배기술 향상,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등 지역 특산작목으로 체리 재배 규모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진도군 농업기술센터 소득작목담당 관계자는 “체리는 건조기후에 적합한 작목으로 세밀한 재배 환경 관리가 필요하다”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보급을 통해 체리가 지역 특산작목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진도군은 체리를 비롯해 부지화, 애플망고, 미니 단호박, 구기자 등 지역 특산작목 육성을 위해 10개 품목에 대한 농업인연구회를 운영하고 농업인 재배기술 향상과 경영 전문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