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장관, 北목선 경계실패 대국민 사과… “은폐행위 있다면 엄정 조치”
정경두 국방장관, 北목선 경계실패 대국민 사과… “은폐행위 있다면 엄정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0일 북한 소형 목선에 대한 경계작전 실패에 대국민 사과를 했다.

이날 정 장관은 “군의 경계작전 실태를 꼼꼼히 점검해 책임져야 할 관련자들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문책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정 장관은 “사건 처리 과정에서 허위보고나 은폐행위가 있었다면 철저히 조사해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히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정 장관의 ‘북한 소형 목선 상황 관련 대국민 사과문’ 전문이다.

지난 15일 발생한 북한 소형 목선 상황을 군은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군의 경계작전 실태를 꼼꼼하게 점검하여, 책임져야 할 관련자들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문책하겠습니다.

군은 이러한 상황이 재발되지 않도록 경계태세를 보완하고, 기강을 재확립토록 하겠습니다.

또한 사건 발생 이후 제기된 여러 의문에 대해서는 한 점 의혹이 없도록 국민들께 소상하게 설명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사건 처리 과정에서 허위보고나 은폐행위가 있었다면 철저히 조사하여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국민의 신뢰를 받는 강한 군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드리면서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