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자동차 생산·수출 동반 증가… 전기차 판매 72%↑
5월 자동차 생산·수출 동반 증가… 전기차 판매 7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수출. (출처: 연합뉴스)
자동차 수출.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지난달 국내 자동차 생산과 수출이 2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5월 국내 자동차 산업 월간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자동차 생산은 36만 6152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1% 상승했다. 수출은 6.1% 늘었다. 이는 신차 수출과 내수 호조, 조업일수 증가 등에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업체별로 현대자동차는 팰리세이드, 쏘나타, G90 등 신차 출시 효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2.8% 증가한 16만 6503대를 생산했다. 쌍용자동차는 신형 코란도 및 렉스턴스포츠 등 신차 출시 효과로 같은 기간 0.1% 증가했다. 한국지엠도 경차 스파크의 내수 점유율 확대로 0.1% 상승했다.

반면 기아자동차는 일부 노후 차종을 중심으로 내수 부진이 지속되고 있고 일부 차종이 단종 되면서 0.2% 감소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노사의 파업과 공장 임시휴무 등으로 생산량이 20.1% 감소했다.

수출량은 22만 6096대로 미국·서유럽 등 주요시장의 글로벌 자동차 판매가 부진했지만 북미를 중심으로 국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친환경차의 판매 호조가 이어지면서 6.1%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는 51.3%, 북미는 47.4%, 동유럽은 13.9% 증가했다. 하지만 중남미는 21.3%, 유럽연합은 19.7%, 중동은 17.9% 감소했다.

친환경차는 내수의 경우 전년 동월 대비 37.2% 증가한 1만 3844대를 판매했다. 정부의 전기차·수소차 보조금 지급 등에 따라 전기차(EV)는 72.1% 증가한 4083대, 수소차(FCEV)는 643.5% 늘어난 461대를 판매했다. 수출은 유럽·북미지역을 중심으로 수소차·전기차 판매 증가가 이뤄지면서 15.6% 증가한 1만 8490대를 판매했다.

한편 자동차부품의 수출은 북미와 러시아를 포함한 동유럽은 증가했지만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중동 등에서 감소해 전체로는 7.5% 감소한 19억 5천만 달러를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