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컵 갑질’ 조현민, 한진칼 전무로 경영 일선에 복귀
‘물컵 갑질’ 조현민, 한진칼 전무로 경영 일선에 복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민 한진칼 전무. (제공: 한진그룹)
조현민 한진칼 전무. (제공: 한진그룹)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차녀이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여동생인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한진칼 전무 겸 정석기업 부사장으로 경영 일선에 복귀했다.

지난해 4월 이른바 ‘물컵 갑질’ 사태 직후 한진그룹 내 모든 직책에서 물러난 지 14개월 만이다.

10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조 전 전무는 이날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 전무 겸 정석기업 부사장으로 발령받아 서울 소공동 한진칼 사옥으로 출근했다. 조 전무는 한진그룹의 사회공헌 활동 및 신사업 개발을 전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사업 분야는 그룹의 중장기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항공·여행·물류·IT 등 기존 사업과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수익모델을 수립하는 활동이라고 그룹 측은 설명했다.

한진그룹은 조 전무는 최근 수사를 받은 각종 혐의에서 검찰로부터 무혐의 및 공소권 없음 처분을 받아 법적으로 복귀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상운 2019-06-10 16:55:16
복귀말고 그냥 살어. 왜 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