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진 요구 일축… 손학규 “계파 패권주의에 굴복 않을 것”
퇴진 요구 일축… 손학규 “계파 패권주의에 굴복 않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원내대표 선거, 당대표 선거 아냐”

“당, 수구보수세력 손에 못 넘긴다”

“외부전문가·국민 위주 혁신위 설치”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6일 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는 퇴진 요구와 관련해 “계파 패권주의에 굴복해 퇴진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어제 원내대표 선거는 의원의 국회 대표를 뽑는 선거였지 당 대표를 뽑는 선거가 아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저는 공당의 대표로서 국민과 당원 여러분의 새로운 정치에 대한 의지를 당헌당규에 따라 계속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또 “국민 여러분이 만들어주신 중도개혁 정당 바른미래당을 손학규가 기필코 지켜내겠다는 약속을 드린다”며 “사적 이해관계 때문에 한국 민주주의의 시계를 뒤로 돌리려는 행태를 단호히 거부한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계파가 아니라 국민과 민생을 위해 ‘제3의 길’을 끝까지 지킬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 지도부 퇴진 요구에 대해선 ‘양당 체제 복원 움직임’이라고 해석했다.

손 대표는 “총선이 앞으로 다가오면서 양당체제로 복원하려는 움직임이 꿈틀대고 있다. 우리 당 내에서도 이런 움직임이 정치 싸움으로 번져온 것이 사실”이라며 “바른미래당이 소멸한다면 정치가 다시 극한대립의 이념 정치로 회귀하고 말 것”이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또 당 혁신을 위한 방안도 제시했다.

그는 “외부 전문가, 일반 국민 등으로 구성된 ‘혁신위원회’ ‘총선전략기획단’ 설치해 당헌·당규가 허락하는 최대한의 전권을 부여함으로써 당의 혁신을 일임하겠다”면서 “특히 총선전략기획단은 외부 전문가와 당내 인사를 균형있게 구성해 총선 전략을 조기에 수립하고 실행할 수 있게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