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쏙쏙] 바른미래, 당내 내홍 지속… 오신환 “孫, 용단해야”
[정치쏙쏙] 바른미래, 당내 내홍 지속… 오신환 “孫, 용단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왼쪽 세번째)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준석 최고위원(오른쪽)을 바라보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왼쪽 세번째)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준석 최고위원(오른쪽)을 바라보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하태경, ‘수구보수’ 발언 비판

“올드보이 수구 세력 청산해야”

손학규 “사퇴하지 않을 것”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손학규 대표를 향해 퇴진을 촉구하고 사과를 요구하면서 당내 내홍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과 관련 바른미래당은 국민의당계 의원들과 바른정당계 의원 간 갈등이 이어졌지만, 김관영 전 원내대표가 사퇴를 결단한 이후 바른정당계 오 원내대표가 선출되면서 계파갈등이 끝나는 듯했다.

하지만, 지난 16일 손학규 대표가 기자간담회에서 “중도개혁 정당 바른미래당이 수구보수 세력의 손에 허망하게 넘어가지 않도록 제 정치적 명운을 걸고 당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 ‘수구보수’ 발언이 바른정당계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17일 오신환 원내대표는 신임 원내대표에 취임 후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손 대표를 향해 “당 전체가 불행한 사태로 빨려 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당의 큰 어른으로서 용단을 내려주실 것을 마지막으로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요청했다.

이어 “수신제가치국평천하(修身齊家治國平天下, 몸과 마음을 닦아 집안을 안정시킨 후 나라를 다스리고 천하를 평정함)다. 국회 정상화를 위해 당에 힘이 실리기 위해선 당 내부가 정비되고 정상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고위원회의에 보이콧을 하던 하태경 최고위원도 이날 참석해 “어제 손 대표의 기자간담회를 보고 이제는 최고위 안에서 당의 혁신을 위한 싸움을 해야겠다는 결심을 했다”며 “저희 보고 수구보수라고 하셨는데 제가 볼 때는 우리 당은 올드보이 수구세력을 당내에서 청산하는 것이 가장 급선무”라고 가세했다.

하 최고위원은 “손 대표는 부인하지만 이번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는 오신환 원내대표가 손 대표의 사퇴를 공약으로 내걸었기 때문에 사실상 손 대표 불신임 선거였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바른미래당 호남계 의원들과 호남계 의원들로 이루어진 민주평화당 의원 간 물밑 접촉이 있었고, 이에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이에 강력히 반대해왔다.

민주평화당은 애초 안철수 전 대표가 바른정당계 의원들과 통합을 논의하는 과정에 분당했다. 바른정당과 정치적 이념이 다르다는 이유에서다.

이런 가운데 손 대표는 이러한 사퇴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최고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손 대표는 “나는 사퇴하지 않는다. 죽음의 길로 들어섰다”며 “이 길로 총선 승리로 가겠다는 게 내 입장”이라고 말해 사퇴론을 일축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다니엘 2019-05-17 20:07:18
니들이 다 국회에서 퇴출되면 국민 수명은 연장 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