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와병 5년➀] 이건희, 글로벌 삼성 일궈낸 ‘韓 대표 경영인’… 현재 건강 상태는?
[이건희 와병 5년➀] 이건희, 글로벌 삼성 일궈낸 ‘韓 대표 경영인’… 현재 건강 상태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4년 4월 17일 서울 강서구 공항동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하고 있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왼쪽), 이 회장이 치료를 받고 있는 삼성서울병원.
지난 2014년 4월 17일 서울 강서구 공항동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하고 있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왼쪽), 이 회장이 치료를 받고 있는 삼성서울병원.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 DB)

인공호흡기 없이 ‘자가 호흡’

한때 ‘사망설’ 등 소문 돌아

병상에서도 영향력은 여전

성매매 의혹, 오점으로 남아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며칠 뒤면 심근경색으로 병석에 누운 지 5년을 맞는다.

이건희 회장은 2014년 5월 10일 밤 호흡곤란 증세로 쓰러져 서울 용산구 한남동 순천향대학교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응급실에 도착한 직후 심근경색으로 심장이 멎었으나 바로 심폐소생술이 실시돼 호흡과 심장 박동은 살아났다.

다음 날 새벽 삼성서울병원으로 옮겨져 막힌 심혈관을 넓혀주는 심장 스텐트 시술을 받은 이 회장은 입원 9일 만에 중환자실에서 현재까지 삼성서울병원 본관 20층 VIP 병동에서 누워 지내고 있다.

이 회장의 병세는 인공호흡기나 특수장비 없이 병상에 누운 상태로 자가 호흡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의 모습이 언론에 공개되지 않아 ‘사망설’이 도는 등 그의 건강 상태에 대한 의혹이 일기도 했다.

이 회장은 1979년 삼성그룹 부회장에 오르면서 이병철 선대 회장으로부터 본격 승계를 대비한 경영 수업을 받기 시작했다. 이 회장이 회장직에 취임한 1987년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은 1조원이었다. 지난 2일 기준 삼성전자의 시총은 304조 6244억원을 기록, 이 회장의 취임 당시보다 300배가 넘는 성장을 이뤘다.

그룹 매출과 영업이익만 놓고 봤을 때도 엄청난 발전이 있었다.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삼성전자는 2018년 매출액 243조 8000억원에 영업이익 58조 9000억원을 기록했다. 이 회장 취임 때 삼성그룹의 매출 17조 4000억원과 비교하면 매출도 무려 14배나 늘었다.

삼성전자는 현재 구글과 애플 등 글로벌 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의 유력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해 발표한 ‘2018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브랜드’ 순위에서 삼성전자는 7위에 올랐다. 특히 삼성전자는 지난해 구글과 애플, 아마존 등 글로벌 브랜드를 제치고 프랑스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최근 한국경제연구원은 2018년 매출 상위 10대 기업의 총매출액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해외 매출 비중은 86.1%였다.

이 회장이 병상에 누워있지만 존재감은 여전하다. 삼성 이건희·이재용 부자가 올해도 개인 배당 순위에서 나란히 1·2위를 기록했다. 이들의 배당총액은 6147억원에 달했다. 가장 배당을 많이 받은 사람은 이 회장이었다. 이 회장의 배당금은 총 4747억원으로 전년(3063억원)보다 55.0% 늘어났다.

또 지난 3월에는 검찰이 이 회장을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벌금 1억원을 약식기소하기도 했다. 이 회장은 지난 2014년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대기업집단) 지정을 위해 공정위에 계열사 현황 등 자료를 제출하면서 삼우 등 일부 계열사를 누락해 허위로 작성된 명단을 신고한 혐의를 받았다.

또한 이 회장은 와병 중에 자택에서 성매매했다는 의혹이 보도돼 큰 파장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앞서 뉴스타파는 2016년 7월 이 회장이 지난 2011년부터 2013년 6월까지 모두 5차례에 걸쳐 서울 강남구 삼성동, 논현동 자택에서 젊은 여성 3~5명에게 성매매 대가로 500만원이 든 돈 봉투를 건네주는 광경을 담은 동영상을 입수해 보도했다.

당시 삼성 측은 “이건희 회장과 관련해 물의가 빚어지고 있는데 대해 당혹스럽다”며 “이 문제는 개인의 사생활과 관련된 일이기 때문에 회사로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하나 2019-05-08 15:45:35
성매매는 의혹이 아니라 팩트 아닌가? 동영상까지 돌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