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푸틴, 오늘 첫 북러정상회담… 핵심 의제는 비핵화
김정은-푸틴, 오늘 첫 북러정상회담… 핵심 의제는 비핵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위해 24일 오후(현지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해 역을 나서고 있다. (출처: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위해 24일 오후(현지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해 역을 나서고 있다. (출처: 뉴시스

극동연방대학에서 단독회담·확대회담·연회 진행

[천지일보=이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북러정상회담을 갖는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오후 1∼2시께 블라디보스토크 시내에서 다리로 연결되는 루스키섬에 위치한 극동연방대학에서 푸틴 대통령을 만나 단독회담과 확대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김 위원장은 러시아에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북한을 지지해줄 것을 당부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 위원장은 북러정상회담을 위해 전날 오후 6시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했다. 검은색 긴 코트와 중절모를 쓰고 전용열차에서 내린 김 위원장은 러시아 측 인사들의 영접을 받았다.

대기하던 의장대와 군악대를 사열한 김 위원장은 짧은 의장 행사를 마치고 경호원의 호위 속에 북한에서 공수한 것으로 추정되는 벤츠 리무진 차량으로 갈아탄 뒤 곧바로 역을 떠났다.

북러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비핵화 협상 공조 의지를 재확인하고 협력관계 심화·발전을 약속할 전망이다.

김 위원장은 최소 2박 3일간 블라디보스토크에 머물며 북러정상회담과 유학생 간담회에 참석하고 주요 시설을 시찰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26일 유학생과의 간담회, 주요 시설 시찰 등의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전해졌다. 시찰 예상지로는 러시아 태평양함대 기지와 루스키 섬의 오케아나리움(해양수족관), 블라디보스토크 근교의 우유 공장 또는 초콜릿 공장, 빵 공장 등이 꼽히고 있다.

그는 이르면 26일, 늦어도 27일 오전에는 전용열차를 타고 북한으로 돌아갈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