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오늘 새벽 열차로 러시아 향해… 리용호·최선희 동행
北김정은, 오늘 새벽 열차로 러시아 향해… 리용호·최선희 동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러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24일 새벽 러시아를 향해 출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출처: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러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24일 새벽 러시아를 향해 출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러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24일 새벽 러시아 방문길에 올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최고령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러시아를 방문하기 위해 4월 24일 새벽 전용열차로 출발하시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신은 김평해, 오수용 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리영길 군 총참모장,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과 당 중앙위원회 및 국무위원회 위원들이 함께 떠났다고 전했다.

통신은 또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들은 최룡해 동지, 박봉주 동지를 비롯한 당과 정부 무력기관 간부들이 최고령도자 동지를 환송하였다”고 밝혔다.

통신의 보도 중 북미, 북중 정상회담 등 김 위원장의 정상외교를 함께 한 김영철 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이름은 보이지 않았다. 김 위원장의 부인인 리설주 여사도 호명되지 않았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탄 열차가 러시아 어느 지역으로 향하는지, 김 위원장의 러시아 일정 등과 체류 기간 등은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러시아측은 오는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회담을 갖는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