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한진그룹 신임 회장 취임… 장례 1주일 만에 경영 공백 매워
조원태 한진그룹 신임 회장 취임… 장례 1주일 만에 경영 공백 매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제공: 대한항공)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제공: 대한항공)

한진 지주사 한진칼 이사회

조원태 사장 대표이사 선임

조양호 전 회장 장례 1주일 만

조 회장 “선대회장 이념 계승”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조원태(44) 대한항공[003490] 사장이 한진그룹 회장에 오른다. 선친인 고(故) 조양호 전 회장 장례를 마무리한지 1주일 만에 전격적으로 경영권 계승을 끝마쳤다.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180640]은 24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한진칼 사내이사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을 한진칼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조원태 신임 회장은 한진그룹의 대표로 전면에 나서게 됐다.

한진그룹은 별도의 취임 행사는 열지 않기로 했다.

한진칼 이사회는 “조 신임 회장 선임은 고 조양호 회장의 리더십 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적인 그룹 경영을 지속하기 위한 결정”이라며 “조 신임 회장이 그룹 창업 정신인 수송보국(輸送報國)을 계승·발전시키고, 그룹 비전 달성을 차질 없이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 신임 회장은 이날 이사회에서 “선대 회장님들의 경영이념을 계승해 한진그룹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 현장 중심 경영, 소통 경영에 중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조 신임 회장은 2003년 8월 한진그룹 IT 계열사인 한진정보통신의 영업기획 담당으로 입사했다. 2004년 10월 대한항공으로 자리를 옮긴 뒤엔 경영기획팀, 자재부, 여객산업본부, 경영전략본부, 화물사업본부 등 요직을 두루 경험했다.

조 신임 회장은 2017년 대한항공 사장에 취임한 뒤 미국 델타항공과 태평양노선 조인트 벤처(JV) 출범, 아시아·태평양항공사 협회(AAPA) 사장단회의 개최를 이끄는 등 혁신에 앞서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사내 소통의 보폭을 넓히며 조직문화 개선에 앞장서면서 노조와의 관계 계선에도 노력했다는 시선이 많다.

조 신임 회장은 6월 1∼3일 서울에서 열리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 총회 의장직도 자연스레 맡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