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오신날’ 기념 공주 마곡사 괘불 선봬
‘부처님오신날’ 기념 공주 마곡사 괘불 선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물 제1260호 공주 마곡사 괘불. (제공: 국립중앙박물관)
보물 제1260호 공주 마곡사 괘불. (제공: 국립중앙박물관)

한국 괘불전 중 14번째 작품
중앙박물관서 24일부터 전시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보물 제1260호 공주 마곡사 괘불이 전시된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오는 24일부터 10월 20일까지 상설전시관 2층 불교회화실에서 ‘꽃으로 전하는 가르침-공주 마곡사 괘불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2006년 5월부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선보여 온 한국의 괘불전 중 14번째다.

마곡사에 전하는 보물 제1260호 ‘마곡사석가모니불괘불탱’은 1687년 5월, 120여명이 넘는 대인원이 참여해 조성했다.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으로 피폐해진 마곡사를 다시 일으키기 위해 대규모 중창이 이뤄졌고, 중창 불사가 이어지는 중에 ‘마곡사 괘불’이 조성됐다.

마곡사 승려와 신도 60여명은 바탕천, 금, 아교, 먹 등 괘불 제작에 필요한 다양한 물목을 시주했다. 불화는 1670년 마곡사 대웅보전 단청공사에 참여했던 능학(能學)을 비롯해 계호, 유순, 처묵, 인행, 정인 등 총 여섯 화승이 그렸다.

6명의 화승이 모여 그린 전체 높이 11m, 너비 7m, 무게 174kg의 괘불은 300년 전 작품이라고 믿기지 않을 만큼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광배를 장식한 꽃, 보관에서 자유롭게 나는 봉황, 영롱하게 반짝이는 구슬과 다채로운 문양은 절로 감탄을 자아낸다.

특히 괘불 화면 상단에는 13개의 붉은 원을 그리고 안에 고대 인도의 문자인 범자(梵字)를 적고 주변은 용과 꽃으로 장식했다.

상 안에 복장물을 납입하는 불복장 의식이나 불보살의 눈을 그려 상을 완성하는 점안 의식처럼, 부처의 심오한 가르침이 담긴 범자나 진언을 그려서 11m 화면에 생명력을 부여했던 것으로 보인다.

전시품 마곡사 괘불을 소개하는 큐레이터와의 대화는 오는 5월 15일(수)과 8월 7일(수), 9월 25일(수), 10월 2일(수) 총 4회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