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절 스리랑카 교회·호텔 6곳서 연쇄폭발 ‘아비규환’
부활절 스리랑카 교회·호텔 6곳서 연쇄폭발 ‘아비규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활절인 21일(현지시간)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의 교회와 호텔 등에서 폭탄 테러가 발생해 경찰이 응급차의 주로를 확보하고 있다. 이날 폭발은 스리랑카 내전이 종료된 지 10년 만에 일어난 최대 폭력 사태로 3개 교회와 3개 특급호텔에 동시에 일어나 최소 160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출처: 뉴시스)
부활절인 21일(현지시간)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의 교회와 호텔 등에서 폭탄 테러가 발생해 경찰이 응급차의 주로를 확보하고 있다. 이날 폭발은 스리랑카 내전이 종료된 지 10년 만에 일어난 최대 폭력 사태로 3개 교회와 3개 특급호텔에 동시에 일어나 최소 160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출처: 뉴시스)

최소 160명 사망하고 수백명 다쳐

[천지일보=이솜 기자] 부활절인 21일 스리랑카에 있는 교회와 호텔 3곳 등 6곳에서 잇따라 폭발이 발생해 최소 160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스리랑카의 수도 콜롬보에 있는 가톨릭교회 한 곳과 외국인 이용객이 많은 주요 호텔 3곳에서 거의 동시에 폭발이 일어났다.

폭발이 일어난 호텔은 총리 관저 인근의 시나몬 그랜드 호텔과 샹그릴라 호텔, 킹스베리 호텔로 모두 외국인 이용객이 많은 5성급 호텔이다. 이 가운데 시나몬 그랜드 호텔에선 식당에서 폭발이 일어났다.

비슷한 시각 콜롬보 북쪽 네곰보의 가톨릭교회 한 곳과 동부 해안 바티칼로아의 기독교 교회 한 곳에서도 폭발이 발생했다.

현지 뉴스포털 뉴스퍼스트는 이번 연쇄폭발로 최소 160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다만, 일부 매체는 병원 관계자를 인용해 사망자 수가 138명이라고 보도했고, 스리랑카 국영 데일리뉴스는 최소 129명이 숨지고 500명이 다쳐 입원했다고 보도하는 등 사상자 수가 차이를 보이고 있다.

구체적인 상황이 확인되면 피해 규모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현지 경찰 당국자는 네곰보의 가톨릭교회에서만 60명 이상이 숨졌다고 말했다. 바티칼로아의 기독교 교회에선 최소 25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연쇄 폭발로 인한 사상자 중에는 외국인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경찰 관계자는 외국인 사망자가 35명이라고 AFP통신에 말했다. 한 국립병원 관계자는 해당 병원에만 47명의 사망자가 실려 왔고, 이 중 9명이 외국인이었다고 말했다.

대사관 관계자는 “스리랑카는 한동안 테러가 없었던 나라라 이날 연쇄 폭발사고에 교민 사회 등이 큰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스리랑카에는 현재 교민 1000여명이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400여명은 콜롬보에 머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